Inspired
  • 베트남의 한 남성이 낙태로 죽어 간 아이들을 위해 자비를 털어 무덤을 만들어 주고, 낙태를 결심하고 온 엄마들을 설득해 출산을 도와주며 형편이 어려운 엄마들의 아이들을 친자식처럼 키워오고 있어 화제다. 베트남인 통 푸아크 퍽(Tong Phuoc Phuc)은 어느 날 우연히 병원에서 버려진 낙태 아기들의 비참한 상황을 목격하고 그 불쌍한 생명들을 잘 묻어주고 싶었다. 그렇게 시작한 그의 선행은 그 후 십여 년이 넘게 이어졌고 지금까지 그는 1만 6000명이 넘는 낙태 아기들을 혼자서 묵묵히 묻어왔다. 2001년, 통은 임신한 아내를 데리고 병원에 진찰을 갔다가 몇몇 임신한 여성들이 낙태하려고 병원에 온다는 것을 알게 됐다. 그는 이 문제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고, 임산부들이 경제적 어려움과 혼전 임신 등 여러 가지 이유로 이 길을 택하게 된다는 것도 알게 됐다. 그는 이미 형체를 갖추고 세상을 떠난 작은 생명들을 안장해 주고 싶었다. 통은 병원의 동의를 구했고 병원 측은 그의 제안을 승낙했다. 통은 매일 퇴근 후 병원 의사로부터 오늘 세상을 떠난 태아들을 데려가라는 연락을 받았다. 그는 하루에 30여 명 정도의 아기들을 혼자 묻어주기도 했다고 회상했다. 건설 노동자였던 통은 자신의 적금을 털고 돈을 모아 나트랑(Nha Trang) 산의 조용한 곳을 매입했다. 그는 그곳에 태아들을 위한 묘지를 만들고 태아들을 묻었다. 그의 아내는 그를 이해할 수 없었지만, 통은 이 생명들의 마지막 길을 잘 보내주고 싶다며 아내를 설득했다. 사람들이 그의 믿기지 않는 선행을 의아해하며 물으면 그는 이렇게 답한다. “저는 이 아기들에게 영혼이 있다고 믿습니다. 이 아기들의 영혼이 세상을 떠나지 못하고 방황하게 하고 싶지 않을 뿐입니다.” 통의 선행이 알려지면서 통은 많은 봉사자들과 후원자들의 도움을 받게 됐다. 그리고 그의 ‘죽은 자들을 애도하고, 목숨을 소중히 여기기 위한 노력’의 계획이 빛을 보기 시작했다. 통은 다큐멘터리 ‘강인한 사랑(Tough Love)’에 출연해 다음과 같이 말했다. “지난 12년 동안, 3개의 묘지와 1만 6000개가 넘는 묘를 만들었습니다” 통이 만들어낸 이 놀라운 숫자 이면에는 통의 강하고도 따뜻한 부성애가 녹아있다. 그러나 태아를 묻어 주는 것은 통의 최종 목적이 아니다. 통은 자신의 이런 행동으로 사람들의 관심을 일깨우고 특히 임신한 여성이 신중하게 낙태를 재고하도록 일깨우고 싶었다. 그는 더 많은 귀중한 생명들이 무사히 세상에 오기를 바란다. 통은 사명감으로 어떤 대가도 바라지 않고 그의 사랑을 이 일에 바쳐왔다. 만약 그가 이 일을 하지 않았다면, 아무도 이 일에 관심을 갖지 않았을 것이고, 더 많은 무고한 어린 생명들이 사라져 갔을 것이다.그의 사명감은 ‘생명은 하늘이 내린 선물’이라는 그의 신념에서 왔다고 한다. 아기들의 묘지를 보고 놀라지 않는 사람은 없었다. 생계 문제에 직면해 있거나 미혼모라는 사회적 비난을 감수해야 하는 두려움을 안고 있는 산모들까지 통의 도움 하에 낙태를 포기하고 아이를 출산했다. 통은 생명을 살리겠다는 일념으로 자발적으로 엄마들을 도왔다. 통의 도움으로 계속해서 많은 아이들이 태어나게 됐고 대부분의 아이들은 통에게 먼저 보내져 보살핌을 받았다. 엄마들은 그들을 키울 능력이 될 때 다시 돌아와 아이들을 데려갔다. 그렇게 통이 세운 묘지 옆에는 임시 고아원이 세워졌다. 그리고 지금까지 100명이 넘는 아이들이 이 고아원에서 자랐다. 2004년 이래로 통은 140여 명의 산모들을 설득해 출산을 도왔다고 한다. 그리고 그는 엄마가 다시 아이를 데리러 올 수 없는 20여 명의 아이들을 입양했다. 늉 응우엔(Nhung Nguyen)이 바로 통의 도움으로 낙태를 포기하고 아이를 출산한 사례다. 이 엄마는 귀여운 딸을 안고 “내가 여기 오지 않았다면 다른 사람들과 똑같이 아이를 낙태했을 것이다”며 “통이 병원에서 나를 도와줄 방법을 생각해 볼 수 있다며 아기를 지우지 말라고 권했습니다”라고 말했다. 통의 도움이 없었다면 지금 늉의 아이도 이 세상에 없었을 것이다. 통은 모든 아이들을 자기 자식처럼 대한다. 그렇다면 통은 이렇게 많은 아이들의 이름을 어떻게 지어주고 또 기억할 수 있는 걸까? 통에게는 특별한 이름 짓기 방법이 있다. 그는 소년에게는 Vinh(영예), 그리고 소녀에게는 Tam(마음)이라는 단어와 함께 이름 뒤에 어머니의 이름과 통의 성을 붙여준다. 이 방법은 아이들에게 통이 자신들을 친자식처럼 대한다는 것을 일깨워주기도 한다. 통의 고아원에서 자라고 성장한 한 남학생은 “통은 저와 여기 있는 모든 아이들의 아버지입니다. 저의 꿈은 자라서 아버지와 같은 사람이 되는 것입니다”라고 자랑스럽게 밝혔다. 100명이 넘는 고아들을 돌보는 일은 고되고 힘든 일이지만, 통은 “아무리 힘들어도 기쁘다”고 말했다. “생명을 구할 수 있다는 생각만 해도 무한한 희망을 느낀다”고 말하는 그의 얼굴에 기쁨이 넘쳤다. 3월 26, 2019
  • 인기 뷰티 유튜버 ‘새벽’이 항암치료를 위해 삭발했다. 남자친구는 울먹이는 그녀에게 든든한 위로를 건넸다. 지난 23일 새벽의 유튜브 채널에 ‘항암 탈모과정 & 삭발했어요’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됐다. 해당 ... 3월 26, 2019
  • 90세 할머니가 신문지를 붙여 만든 예술 그림들이 트위터에 공개돼 많은 네티즌의 이목이 쏠렸다. 해당 사연의 주인공 할머니는 간호하던 남편이 작년에 세상을 떠나자, 온종일 티비를 시청하고 잠만 ... 3월 26, 2019
  • 인터넷 업그레이드 작업하러 왔다가 두 아이와 거의 전쟁을 치르고 있는 엄마를 톡톡히 도운 케이블 기사의 훈훈한 소식이 전해졌다. 제시카는 파트타임 간호사일을 하며 아들 세일러(3세)와 딸 써니(2세)를 ... 3월 26, 2019
  • 전국노래자랑에서 아이돌 노래와 춤을 선보이며 무대를 뒤집어 놓은 77세 할아버지가 큰 관심을 받고 있다. 24일 일요일 방송된 전국노래자랑 서울 종로구 편에 출연한 지병수 할아버지는 손담비의 ‘미쳤어’와 ... 3월 26, 2019
  • ‘친구와 포도주는 오랠수록 좋다’라는 영국 격언이 있다. 또 로마의 철학자 시세로는 ‘인생에서 우정을 제거하는 것은 세계에서 태양을 제거하는 것과 같다’고 했다. 누구나 친구를 사귈 수는 있다. ... 3월 26, 2019
  • 아이들은 모두 세상 단 하나밖에 없는 특별하고 사랑받아야 할 존재다. 미국 위스콘신주에 사는 어린이 병동 봉사자 에이미(45)는 세상에 단 하나뿐인 인형을 만들어 아이들에게 사랑을 전한다. 소아암 ... 3월 26, 2019
  • 비타민 B12 결핍을 보여주는 증상들, 무시하면 심각한 건강 문제가 발생할 수도 있다. 비타민 B12는 지방과 단백질을 에너지로 전환하고, 몸 전체에 산소를 운반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 ... 3월 26, 2019
  • 육아에서 가장 보람 있는 순간 중 하나는 아기가 새로운 일을 해 내는 것을 볼 때다. 아기는 출생한 뒤 3년간 많이 성장하고 배운다. 어른들 눈에 쉬워 보이는 ... 3월 26, 2019
  • 낯선 사람이라 할지라도 우정이 쌓일 수 있다. 그리고 서로를 향한 동정심은 삶을 밝아지게 할 수 있다. 미국 텍사스주 루이스에 사는 브룩 오초아는 친절한 행동이 다른 사람에게 ... 3월 26, 2019
  • 동물들도 사람처럼 사랑받고 싶은 마음은 같다. 안아 달라 보채고, 관심받고 싶은 눈길을 보내기도 한다. ‘브라이트사이드’는 사랑받고 싶은 동물들의 표정 사진을 모아 공개했다. 안아 줄 수밖에 없는 ... 3월 26, 2019
  • 매일 60도 이상의 뜨거운 음료를 700cc 이상 마실 경우 식도암에 걸릴 확률이 90% 더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CNN은 지난 20일(현지시간) 이란 테헤란 의과대학의 연구진이 북부 골레스탄 지역에서 차를 매일 마시는 주민 5만여 명을 대상으로 10년에 걸쳐 추적조사 결과 317명이 식도 편평세포암(ESCC)에 걸린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이 연구 결과는 ‘국제암저널’에 실렸으며, 연구팀의 파하드 이슬라미 박사는 “연구 결과에 따르면 음료나 차의 높은 온도가 식도암 위험을 증가시킨다”라고 밝혔다. 이슬라미 박사는 식도암을 유발하는 것은 음료의 온도 자체라고 지적하면서 높은 음료 온도가 왜 암을 일으키는지는 추가로 연구해야 할 필요성도 있다고 덧붙였다. 이 연구팀은 뜨거운 차가 식도에 상처를 만들어 염증을 유발하고 국소적인 화상이 되풀이됨으로써 감염이 쉽게 발생하고 이것이 발암성 화학물질의 생성을 촉진해서 식도암을 일으킨다고 본다. 미국 암 협회는 2019년 미국 식도암 발생 수가 1만7650건에 달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미국인들은 일반적으로 65도 이하의 온도로 커피, 차, 핫 초콜릿 등을 마시고 있으나 남미와 아시아에서는 섭씨 70도의 뜨거운 차를 즐겨 마신다고 암 협회는 밝혔다. 2016년 세계보건기구(WHO)는 섭씨 65도 이상의 뜨거운 음료를 발암물질로 분류했다. 주 저자인 이슬라미 박사는 “많은 사람이 차나 커피 등 뜨거운 음료를 즐겨 마시지만, 건강에 도움이 된다는 증거가 없고 오히려 식도암에 걸릴 확률이 높아질 수 있다”며 “따라서 음료가 식을 때까지 기다리는 편이 좋다”고 조언했다. 3월 25, 2019
  • 가출한 달팽이를 찾는 아이의 순수함이 네티즌을 미소 짓게 하고 있다. 최근 온라인상에 가출한 반려 달팽이를 찾는 전단지가 소개됐다. 삐뚤빼뚤한 글씨와 정성스러운 그림은 전단지를 만든 아이의 귀여운 ... 3월 25, 2019
  • 결혼을 앞둔 신부가 돌아가신 엄마가 보낸 선물을 받은 사연이 알려지며 누리꾼들의 심금을 울렸다. 지난 14일(현지시간) 영국 BBC 등 외신들은 8월의 신부가 될 엠마(38)의 사연을 보도했다. 엠마는 ... 3월 25, 2019
  • 화재 연기로 질식사할 뻔했던 고양이가 소방대원의 적절한 심폐소생술 덕분에 살아났다. 춘천소방서에 따르면, 지난 19일 낮 12시 11분께 강원도 춘천시 후평동의 한 아파트 2층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화재 ... 3월 25, 2019
  • 층간소음은 주거 생활에 있어 고질적인 문제다. 위층이나 아래층 입주자는 내 마음대로 정할 수도 없으니 말 그대로 ‘복불복’이다. 오랫동안 모은 돈으로 어렵게 집을 하나 장만했는데 윗집에 아이들이 ... 3월 25, 2019
  • 사람들은 하루 중에 몹시 속상한 일이 있거나 걱정거리가 있으면 뒤척거리며 쉽게 잠들지 못하거나 잠을 깊이 자지 못한다. 그런데 더 로얄 소사이어티 회보(Proceedings of the Royal Society ... 3월 25, 2019
  • 고집스러운 개는 약을 먹지 않으려고 사람들의 상상을 초월한 연기를 했다. 애완동물은 어린아이처럼 약을 먹기  싫어해 주인은 개에게 약을 먹이기가 쉽지 않다.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에 사는 브렛 ... 3월 25, 2019
  • 사진작가들은 희귀한 생명체를 보면 약간의 흥분과 함께 카메라 렌즈를 맞춘다. 브라이트 사이드는 자연의 경이로운 생명체를 찍은 사진을 모아 공개했다. 알비노 코끼리 오레오를 닮은 강아지 슬로바키아 동물원에 ... 3월 25, 2019
  • 보통 사람들의 연간 알코올 소비량이 9L 내외라는 통계가 있다. 이 경우 알코올 중독으로 볼 수 없고 단지 친구와 기분좋게 어울리는 정도라 할 수 있다. 이들은 주중에는 술을 안 ... 3월 25,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