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겨울에 태어나자마자 버려진 갓난아기 데려와 보살핀 엄마 유기견이 발견됐다

By 윤승화

태어나자마자 한겨울 들판에 버려진 신생아가 기적적으로 생존했다. 밤새 들판에서 아기를 따뜻하게 품어 지켰던 강아지 가족 덕분이다.

지난달 말 인도 차티스가르 지역에서는 울음소리를 듣고 인근 들판을 수색하던 마을 주민들이 신생아 한 명을 발견하는 일이 발생했다.

주민들에 따르면, 발견 당시 아기는 발가벗은 채였다. 탯줄도 그대로 달려 있었다.

SWNS

한겨울, 허허벌판에서 발가벗은 갓난아기가 살아남을 확률은 극히 희박했다. 하지만 기적적이게도 아기는 살아있었다.

지푸라기 속에 누운 아기 곁에는 밤새 아기를 껴안고 있던 강아지 가족도 함께 발견됐다.

밤에는 특히 기운이 더 떨어지는데, 엄마 개는 새끼 강아지들 옆에 아기를 자리 잡아 눕힌 뒤 함께 보호했던 것.

SWNS

주민들은 경찰에 신고했고 아기는 곧바로 병원으로 이송돼 진찰을 받은 후 보호 시설로 옮겨졌다. 아기는 다친 곳 하나 없이 무사했다.

의료진은 “밤에 갓 태어난 아기가 살아남은 것 자체가 기적”이라고 진단했다.

현재 현지 경찰은 부모를 찾고 있다. 해당 사건 관계자는 “부모가 아니라 범죄자다”라고 단호히 입장을 밝혔다.

SWNS

 

 
RELATED ARTICLES
 
Stories of Convic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