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팬이 직접 만든 티셔츠 선물, 5년 뒤 자기 딸한테 직접 입힌 머라이어 캐리

By 윤승화

세계적인 가수 머라이어 캐리에게 어느 한국 팬이 용기 내 직접 만든 선물을 건넸다.

그리고 그로부터 5년이 지났다. 머라이어 캐리는 그 선물을 기억하고 있었을까.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국 팬의 마음이 담긴 선물을 5년 동안 간직해 온 머라이어 캐리에 관한 글이 게시돼 많은 국내 누리꾼의 눈길을 끌었다.

비교적 뒤늦게 국내에 알려진 사연은 이러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지난 2009년, 머라이어 캐리는 한국을 찾아 팬미팅을 열어 한국 팬들을 만났다.

당시 어느 한국 팬은 머라이어 캐리가 아이를 갖고 싶어 한다는 말을 듣고 머라이어 캐리가 노래하는 모습을 직접 그린 그림과 함께 “I ♥ My Mommy”라는 문구가 적힌 어린이용 티셔츠를 선물했다.

이후 미국으로 돌아간 머라이어 캐리는 임신해 쌍둥이 남매를 출산했다. 그렇게 5년이 지났다.

머라이어 캐리의 전남편 SNS에 사진 한 장이 올라왔다.

온라인 커뮤니티

머라이어 캐리의 아이가 한국 팬이 준 티셔츠를 입고 있는 사진이었다.

머나먼 한국 팬 한 명이 건넸던 선물은 값비싼 명품도, 부피가 작아 보관하기 쉬운 물건도 아니었다.

하지만 머라이어 캐리는 5년 동안 선물을 소중히 간직했고, 선물에 깃든 마음을 기억했다.

그리고 아이가 옷을 입을 수 있을 때까지 크기를 기다렸다가 직접 입혔다.

 
RELATED ARTICLES
 
Stories of Convic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