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아 찾기’에 인생을 바쳐 ‘어린이 650명’ 구한 남성

By 김연진

지난 1991년부터 지금까지 미아와 실종자 찾기에 한평생을 바친 남성이 있다.

그의 이름은 나주봉. 전국 미아·실종가족 찾기 시민 모임 대표다.

그는 우연한 계기로 미아 찾기에 나서게 됐다고 고백했다.

과거 ‘스브스뉴스’와 만난 나 대표는 1991년 7월 20일, 인천 월미도 앞 풍경을 회상했다.

연합뉴스

그는 “그때까지 전국을 떠돌아다니던 각설이였다. 그날도 약 200명 앞에서 각설이 공연을 하고 있었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신나게 공연을 하고 있는데, 저 건너편에서 뭔가 이상한 분위기를 느꼈다. 실종된 ‘개구리 소년’의 부모들이 아이들을 찾는다는 전단지를 돌리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아이를 잃어버린 부모들의 눈빛을 똑똑히 기억하고 있었다. 더이상 흘릴 눈물도 없는 초점 없는 눈빛. 그 눈빛은 나 대표의 마음을 움직였다.

이후 그는 부모들에게 전단지 500장을 건네받아 함께 전단지를 돌리기 시작했다.

연합뉴스

그렇게 당시 전 재산이었던 7천만원을 털어 전국을 돌며 실종된 아이들을 찾아 나섰다고. 그러나 안타깝게도 실종됐던 아이들은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됐다.

나 대표는 그 뒤로도 실종 아동을 찾는 일을 그만둘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그에게 도움을 구하기 위해 전국에서 수백명의 부모들이 찾아왔기 때문이었다. 모두 실종된 아이를 찾는 부모들이었다.

연합뉴스

그때부터 실종 아동 찾기에 인생을 바치기로 결심한 나 대표. 생계를 위해 보험설계사 일을 병행하면서도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있었다.

그렇게 찾은 아이들만 650명. 실종됐던 650명의 아이들이 나 대표 덕분에 가족의 품으로 돌아갈 수 있었다.

그는 “돈을 벌지 못해도 멈추지 않을 겁니다. 이건 일이 아닌 사명이니까요”라고 고백했다.

오늘도 그는 작은 컨테이너 박스 안에서 일하며 미아 찾기에 인생을 바치고 있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