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까지 그대로” 3만년 전 뛰놀던 아기 매머드, 꽁꽁 언 채로 발견돼

By 연유선

캐나다 북서부의 영구동토층에서 발견된 아기 매머드 사체.

낮잠을 자는 것처럼 보일 정도로 온전한 상태이다.

꽁꽁 언 상태로 세상 밖에 나온 이 아기 매머드는 3만년 전 태어난 것으로 추정됐다.

25일(현지 시각) BBC 등 외신에 따르면 아기 매머드 사체는 지난 21일 캐나다 북서부 유콘준주의 클론다이크 지역에서 작업 중이던 금광 광부들에게 발견됐다.

트위터 @WaterSHEDLab

이렇게 생존 당시 모습이 완벽하게 보존된 새끼 털북숭이 매머드 미라가 발견된 건 이번이 처음이라 세계 학계의 관심이 뜨겁다.

당국은 “지금까지 북미에서 발견된 매머드 중 가장 완전한 형태의 매머드”라고 밝혔다.

이 아기 매머드에게는 ‘눈초가’(Nun choga)라는 이름이 붙었다.

북아메리카 원주민이 쓰는 말로, ‘큰 아기 동물’(big baby animal)이라는 의미를 갖고 있다.

전문가들은 눈초가가 암컷이며 약 3만 년 전에 생존했을 것으로 추정했다.

트위터 @WaterSHEDLab
트위터 @WaterSHEDLab

앞서 1948년 미국 알래스카에서는 ‘에피’라는 이름을 가진 매머드 사체 미라가 일부 발견됐다.

2007년에는 새끼 매머드 ‘류바’가 미라 상태로 시베리아에서 발견됐다.

매머드는 500만 년 전 지구에 나타나 4000년 전 멸종했다.

멸종 원인에 대해서는 빙하기가 끝난 뒤 기후변화에 적응하지 못했다는 설, 대규모 자연재해 혹은 감염병, 운석 충돌과 화산 폭발설 등 다양한 추측이 있다.

 
RELATED ARTICLES
 
Stories of Convic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