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름 돋게 자연스러운’ 인공지능 아나운서와 대통령 (영상)

By 정경환

“저는 실제 사람이 아니구요, 딥러닝 기술로 합성된 인공지능입니다”

뉴스 앵커가 방송 중에 자연스러운 표준어로 위와 같은 말을 한다면 얼마나 소름 돋을까?

연합뉴스

기술이 인간을 지배하는 SF영화 속에서 있을 법한 이 모습은 이미 오늘날 방송사에서 활용 가능할 정도로 기술 개발이 이뤄졌다.

전 세계적으로 인공지능 연구가 활발해지면서 가장 빠른 발전을 보이는 분야 중 하나가 바로 딥러닝을 통한 영상/음성 생성 기술이다.

특히 이 기술이 가장 활발히 적용되는 분야가 바로 방송 컨텐츠다.

우리나라에도 얼굴/음성 딥러닝을 통한 영상 생성 기술 경쟁력이 높아지면서 한 업체의 데모 시연 영상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Youtube ‘머니 브레인’

AI 영상 합성 스타트업인 ‘머니 브레인’은 한 아나운서가 발음하는 여러 표정과 음성을 저장하는 작업을 진행한다.

그 다음 음성과 영상의 특징을 AI에 학습시키면,  원하는 멘트를 입력해  AI가 실제  아나운서처럼 뉴스를 진행할 수 있다.

영상 초기에 “이 영상의 얼굴은 인공지능 기술로 합성되었습니다”는 문구가 없었다면 AI아나운서 소개 멘트도 믿지 못할 정도로 사실적이다.

Youtube ‘머니 브레인’

또한 이 업체는 최근 문재인 대통령의 모습을 합성한 영상을 유튜브에 선보였다.

영상 속 문재인 대통령은 제스처, 표정, 눈빛, 억양, 목소리까지 어느 한 부분 자연스럽지 않은 것이 없을 정도로 잘 구현되었다.

한편 이 영상을 본 많은 누리꾼은 가짜뉴스와 초상권 침해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그들은 AI기술의 발달이 오히려 우리를 혼란의 구덩이로 빠지게 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한다.

 

<영상보기>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