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체가 살고 있을 수 있다” 태양계에서 가장 큰 달 ‘가니메데’가 가까이서 찍혔다

By 윤승화

태양계에서 가장 큰 달이자 생명체가 있을 것으로 생각되는 별, ‘가니메데’가 가까이서 찍혔다.

지난 7일(현지 시간) 미국항공우주국(NASA, 나사)이 쏘아 올린 무인 탐사선은 ‘얼음 달’ 가니메데에 약 1,000km까지 접근해 사진을 촬영, 지구로 보내왔다.

얼음으로 이루어진 가니메데는 태양계 행성 중 하나인 목성의 위성이자 태양계에서 가장 큰 위성이다.

행성인 수성보다도 크고, 지구의 달보다는 2배나 더 크다.

NASA

수백 년 전인 1609년, 이탈리아의 천문학자 갈릴레오 갈릴레이가 처음 발견했다.

수백 년이 흐른 이날 지구인은 가니메데에 가장 가까이 접근해 사진을 촬영했다.

이번에 1차로 찍힌 사진은 두 장.

얼음으로 뒤덮인 가니메데 지표면 위로 목성에 반사된 희미한 빛이 스며들고 있다.

NASA

과학자들은 가니메데에 지구보다 더 많은 물이 있고 생명체가 서식할 수 있는 지하 바다까지 있을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 가니메데의 대기층 또한 100% 산소로 이루어져 있다.

과연 가니메데 바다에는 생명체가 살고 있을까?

아직은 아무도 모른다.

나사 관계자는 “정확한 과학적 결론을 얻기까지 시간이 걸리겠지만 과학자들은 가니메데의 신비함과 경이로움에 감탄하고 있다”고 전했다.

 
RELATED ARTICLES
 
Stories of Convic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