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에 물 있었다…달에서 기원한 ‘토종’ 물 증거 발견

By 연유선

중국이 달에서 가져온 토양 시료에서 물의 흔적이 발견됐다.

특히 지금까지 알려졌던 ‘태양풍에 의해 생성된 물’뿐만 아니라 달에서 기원한 ‘토종’ 물이 있다는 증거가 나타나 주목을 받고 있다.

지난 15일 중국 국가항천국(CNSA)은 “창어5호 착륙선이 달에서 가져온 토양, 암석 시료에서 달 고유의 물 흔적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창어5호는 2020년 12월 1일 달 앞면의 서쪽 현무암 지대인 ‘폭풍의 바다(Oceanus Procellarum)’에 착륙했다.

이곳에서 토양과 암석 시료를 채취한 뒤 같은 해 12월 17일 내몽골 사막으로 귀환했다.

달 토양 시료에서는 수산기(OH)가 30ppm(1ppm은 100만 중의 1) 농도로 검출됐다.

수산기는 산소와 수소 원자가 각각 하나씩 있는 물질로 산소 원자 하나와 만나 물이 된다.

논문 대표저자인 중국 국립천문대의 리 춘라이 박사는 “연기가 불이 난 걸 알려주듯 수산기는 물이 있다는 증거”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달 현장 분석과 지구로 가져온 시료에 대한 실험실 분석에서 측정된 수산기는 평균 28.5ppm으로 매우 적었다.

연구진은 이 시료가 채취된 시점이 한낮에 기온이 90도에 달하는 가장 건조할 때였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게다가 물을 만들 수 있는 태양풍도 최저 수준이었다.

태양풍은 수소를 머금고 있어 달 표면의 산소 원자와 만나면 물을 만든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에서 창어5호가 달에서 가져온 시료에 담긴 물이 어디에서 나왔는지 규명했다.

분석 결과 태양풍이 만든 물은 전체의 3분의 1에 그쳤다.

리 박사는 “창어5호가 가져온 시료의 수산기 대부분은 달 내부에 고유한 물이 있음을 보여준다”며 “이 물은 나중에 달 현무암 마그마의 형성과 결정화에 중요한 역할을 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연구진은 달 고유의 물을 연구하면 달 자체의 형성과 진화뿐 아니라 태양계 형성에 대해서도 많은 것을 배울 수 있다고 기대했다.

또한 달의 물은 장차 달 유인 탐사에 소중한 자원이 될 수도 있다고 연구진은 밝혔다.

 
RELATED ARTICLES
 
Stories of Convic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