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데믹 속 성형외과 반짝 호황.. 보복 심리 때문?

팬데믹으로 많은 업종이 고통받는 와중에 한국에서 활기를 띠는 사업이 있습니다. 바로 성형 수술인데요.

최근 코 수술을 받은 한 학생 이야기를 들어보겠습니다.

마스크를 벗기 전 마지막 기회인 것 같다고 학생은 말했습니다.

2021년 전 세계가 보건 위기를 잠재울 백신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하지만 일부 한국인들에겐 마스크를 벗기 전 성형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로 여겨집니다.

마스크 착용 의무화와 재택 근무 도입이 한국 성형수술 사업에 활기를 불러일으켰습니다.

지난해 12월 코 수술을 받은 20살 류한나 학생.

[류한나 | 학생]
“사람들이 백신 접종 받고 마스크를 벗기 전인 지금 수술하는 것이 제일 좋을 것 같았어요.”

류한나 학생은 2020년 온라인 수업을 들었습니다.

그녀는 바깥 사람들의 시선을 피해 집에서 회복기를 가질 수 있습니다.

[류한나 | 학생]
“수술 받고 멍이랑 붓기가 생길거예요. 모든 사람들이 마스크를 쓰니까 도움될 것 같아요.”

한국은 팬데믹 이전에도 성형 강국이이었습니다.

업계 데이터에 따르면 한국 성형 업계는 약 11조원 규모입니다.

박철우 성형외과 의사는 최근 들어 성형외과를 찾는 사람들이 늘었다고 했습니다.

[박철우 | 성형외과 의사]
“눈에 보이는 부위인 눈, 눈썹, 콧대와 이마 부위를 문의하는 사람들이 확실히 늘었어요.”

한국 정부 발표에 따르면 재난지원금의 10%는 슈퍼마켓과 식당 뒤를 이어 병원과 약국에서 사용됐습니다.

구체적인 병원과 약국의 종류는 명시되지 않았습니다.

신상호 성형외과 의사는 로이터에 최근 긴급재난지원금을 강남의 성형외과에서 사용한 사람들 덕분에 매출이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신상호 | 성형외과 의사]
“일종의 보복 소비처럼 느껴졌어요. 억제된 것을 미용 시술로 표출하는 것 같았습니다.”

성형 수술 호황은 길게 이어지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한국은 최근 3차 유행을 겪으면서 연일 확진자 기록을 경신했는데요.

박철우 의사는 최근 유행으로 외출을 삼가면서 수술을 취소하는 사례들이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RELATED ARTICLES
 
Stories of Convic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