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젖병까지 챙겼다” 아프간에서 한국 협력자들 데려오기 위해 한국 군인들이 펼친 작전명 ‘미라클’

By 윤승화

목요일(26일), 그간 한국에 협력해온 아프가니스탄 378명이 우리나라 땅을 밟았다.

이 중 절반은 10살도 채 안 된 어린이들이다. 이달에 태어난 갓난아기도 있다.

이슬람 무장조직 탈레반이 아프간을 장악한 상황에서, 목숨을 걸고 탈출한 사람들.

이들이 한국으로 탈출할 수 있었던 데에는 한국의 작전명 ‘미라클’이 숨어 있었다.

외교부

아프가니스탄 378명은 한국 대사관, 한국국제협력단, 한국병원, 한국직업훈련원, 한국 지방재건팀 등에서 의사, IT 전문가, 엔지니어, 통역가 등으로 일한 전문인력과 그 가족이다.

이달 태어난 신생아 3명을 포함해 5살 이하가 101명, 6~10살 이하가 78명으로 전체 인원의 절반에 가깝다.

작전명 ‘미라클’을 개시한 우리 군은 ‘코리아(KOREA)’라고 쓴 종이를 들고 아프간 땅 이곳저곳을 돌아다니며 이들을 찾아다녔다.

그리고는 현지 버스업체를 수소문해 버스를 대절, 아프간인들을 카불 공항까지 이동시켰다.

공군

이후 군 수송기에 태워 파키스탄을 거쳐 인천공항으로 입국하는 ‘미라클 작전’을 완수했다.

특히 수송팀은 영유아용 젖병과 분유, 기저귀까지 준비하는 치밀함을 보였다.

덕분에 한국 협력자들의 사실상 100%가 안전하게 한국에 도착할 수 있었다.

이는 다른 나라들과 무척이나 다른 모습으로,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전 세계가 한국을 주목하고 있다.

외교부

실제 한국뿐 아니라 미국, 영국, 독일 등 선진국들도 각국 협력자들에 대한 이송 작전을 펼치고 있는 상황. 하지만 줄줄이 실패했다.

독일은 수천 명을 수송할 계획으로 항공기를 보냈지만 혼란 상태에서 겨우 7명만 태웠고, 벨기에는 아예 한 명도 탑승하지 못했다.

미국 국방부는 브리핑을 통해 한국 정부의 대처를 높이 평가했다.

영국 BBC 방송 관계자 등은 SNS를 통해 “이것이 한국이 함께 일했던 아프간인들에게 보내는 감사의 표시”라고 분석했다.

연합뉴스

 

 
RELATED ARTICLES
 
Stories of Convic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