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20대 여성 2명 ‘인간 광우병’ 의심 환자 발생

By 윤승화

희귀 퇴행성 뇌 질환 ‘크로이츠펠트 야콥병(CJD)’이 국내 20대 여성 2명에게서 나타난 것으로 의심된다는 의료진 판단이 나왔다.

CJD는 ‘인간 광우병’으로 불리는 변종 CJD이다.

지난달 30일 JTBC 보도에 따르면, 최근 국내 20대 여성 2명이 CJD 의심 환자로 등록됐다.

JTBC 보도 화면 캡처

앞서 지난 5월 인천 한 종합병원에서 진료를 받은 20대 여성 A씨는 가족을 알아보지 못하고 말이 갑자기 어눌해지는 증상을 보였다.

이달에는 경기 북부에서 또 다른 20대 여성 B씨가 심한 치매 증상을 보였다.

의료진은 A씨를 CJD 환자로 임상 진단했으며, B씨를 CJD 의심 환자로 등록했다.

질병관리청 또한 이들에 대해 역학조사관을 파견해 1차 조사를 마친 상태다.

JTBC 보도 화면 캡처

CJD는 치매와 같은 퇴행성 뇌 질환인데, 치매와 달리 진행속도가 매우 빠른 게 특징이다. 뇌에 스펀지처럼 구멍이 생긴다.

치명률은 100%로, 증상이 나타난 뒤 빠르면 4개월에서 5개월 안에 사망한다.

노화에 따른 유전자 돌연변이가 원인이라 주로 60대 이상에게서 발병하는데 최근에는 ‘인간 광우병’으로 불리는 변종 CJD가 20대 환자에게서 발견되는 추세다.

노화가 원인이 아니라 광우병에 걸린 소의 부산물을 먹어서 걸리는 경우다.

JTBC 보도 화면 캡처

전 세계에서 지금까지 변종 CJD는 모두 220여 건이 나왔으며 대부분이 20대였다.

국내에서는 아직 20대가 CJD로 공식 진단받은 사례가 없다.

질병관리청은 “CJD는 물론 변종 가능성에 대해서도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RELATED ARTICLES
 
Stories of Convic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