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가락이 어디 있는지 모르겠어요” 경찰 덕분에 무사히 봉합 수술 마친 남성

By 박민주

절단된 손가락을 잃어버린 20대 직원이 경찰의 도움으로 무사히 봉합수술을 받은 사실이 뒤늦게 전해졌다.

19일 대전 대덕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6일 오후 2시 15분경 대덕구 한 생선가게 종업원 A(23)씨가 생선을 손질하다가 엄지손가락이 절단되는 사고를 당했다.

A씨는 사촌 형의 도움으로 곧바로 인근에 있는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봉합 수술을 하려고 보니 절단된 손가락이 보이지 않았다.

대덕경찰서 / 연합뉴스

A씨는 극심한 통증에 상처 부위를 장갑으로 움켜쥔 채 병원으로 이송됐고 그때까지 손가락이 절단된 사실조차 모르고 있었다.

한시라도 빨리 봉합수술을 받아야 하는 긴박한 상황이었지만 생선가게를 샅샅이 뒤져도 절단된 손가락은 나타나지 않았고, 결국 경찰에 도움을 요청했다.

출동한 경찰은 먼저 생선가게 CCTV에 찍힌 영상을 분석해 사고 당시 생선을 구입한 60대 손님을 확인했다. 이후 주변 상인들의 도움을 받아 이 손님의 신원을 파악했다.

Shutterstock

곧바로 그의 집을 방문한 경찰은 냉장고 안에서 생선과 함께 봉지에 싸여 있던 A씨의 엄지손가락을 찾아냈다.

경찰은 절단된 손가락을 A씨가 입원 중인 병원으로 긴급히 옮겼고, A씨는 사고 발생 3시간여 만에 무사히 봉합수술을 받을 수 있었다.

A씨의 사촌 형은 “경찰들의 발 빠른 대처가 아니었다면 동생은 영원히 손가락을 되찾을 수 없었을 것”이라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