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희롱 현장 출동하면서 수갑 안 들고 간 경찰관, 결국 시민이 제압했다

By 김 연진

성희롱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이 시민의 도움을 받아 가까스로 가해자를 체포했다.

이 과정에서 경찰관이 현장에 수갑도 챙겨가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시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11일 전남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오후 6시 30분께 전남 나주 영산포 파출소에는 성희롱 피해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자는 10대 여성으로, 한 남성이 욕설과 함께 성희롱을 했다고 알리면서 경찰 측에 도움을 요청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신고를 접수한 경찰관 2명이 현장으로 출동했다.

이들은 신고자가 가해자로 지목한 A(49)씨에게 범죄 사실을 묻던 도중 폭행을 당했다.

A씨의 발차기에 맞은 한 경찰관은 현장에서 기절하기까지 했다.

다른 경찰관은 주변 시민들의 도움을 받아 A씨를 제압하는 데에 성공했다. 하지만 이 경찰관은 수갑을 가지고 있지 않은 상태였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결국 또다시 무전으로 지원을 요청했고, 8분이 지난 뒤에야 A씨를 체포할 수 있었다. 자칫 잘못하면 A씨를 현장에서 놓칠 뻔한 상황이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조현병 치료 기록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현장에서 기절한 경찰관만 수갑을 휴대하고, 다른 경찰관은 (수갑을) 챙기지 못한 것으로 파악됐다”라고 밝혔다.

이어 “교대 시간에 급하게 출동하다가 수갑을 못 챙긴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덧붙였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