높이 제한하는 문화재법 지키려 극단적인 디자인으로 지어진 아파트

By 윤승화

지나가던 사람들을 놀라게 하는 아파트가 있다.

마치 칼로 단면을 싸악 자른 듯 사선으로 잘려져 있는 아파트다. 청룡열차 같기도 하고, 미끄럼틀 같기도 한 모습이다.

왜 이렇게 아파트를 지었을까?

바로 문화재 때문이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서울 송파구 풍납동 씨티극동아파트는 문화재인 풍납토성 바로 옆에 있다.

현행법상 문화재 보호구역 내에 들어서는 건축물은 문화재 경관 보호를 위해 문화재 높이를 기준으로 높이가 제한되는데, 그 높이가 27도 이내다.

해당 아파트 건설사는 이를 지키기 위해 아파트 단면을 사선으로 설계했다.

법을 지키면서도 세대수를 늘리기 위해서 짓다 보니 이렇게 사선 모양이 됐다.

 
RELATED ARTICLES
 
Stories of Convic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