냄새나는 지하철 1호선 드디어 ‘신형 열차’로 바뀐다

By 윤승화

케케묵은 냄새로 유명한 서울지하철 1호선에서 드디어 냄새가 사라질(?) 전망이다. 3호선, 4호선, 분당선과 함께 1호선 열차가 신형 열차로 바뀐다.

지난 19일 철도 전문업체 현대로템은 코레일(한국철도공사)의 전동차 448량 납품 사업을 수주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서울지하철 1호선은 80량, 3호선 80량, 4호선 180량, 분당선 108량 등 모두 448량이 신형 열차로 교체된다.

코레일이 현재 운용하는 전동차는 모두 2,500량인데, 신형 열차가 투입되면 전체 전동차 5분의 1가량이 새 열차로 대체되는 셈이다.

신형열차 조감도 / 현대로템

그간 지하철 1호선을 이용하는 승객들 사이에서는 “냄새가 심하다”는 지적이 이어진 바 있다.

신형 열차에는 객실 공기정화장치가 설치돼 쾌적한 실내 환경은 물론, 미세먼지 등에 대응할 수도 있을 전망이다.

현대로템 측은 “전국 지하철 노후화에 따른 교체 수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승객 편의를 증진하는 방향으로 차량을 개선하겠다”고 설명했다.

현대로템은 오는 2023년 3월까지 신형 열차 납품을 완료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서울과 수도권 지역을 다니는 노후 열차들은 오는 2023년 1분기 안에 새 열차로 바뀔 예정이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