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계 근무 중 스마트폰으로 ‘생맥주·치킨’ 배달시켜 먹은 병사들

By 김연진

해군 병사 6명이 새벽 경계 근무 중 초소를 비우고 ‘술판’을 벌인 사실이 뒤늦게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그런데도 해군은 이번 사건을 은폐하려고 시도했다.

지난 12일 KBS 뉴스는 경남 창원에 위치한 해군교육사령부에서 병사 6명이 근무지를 이탈해 술을 마셨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5월 14일 새벽, 탄약고 초소에서 경계 근무를 서던 병사 6명이 근무지를 이탈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KBS뉴스

이들은 스마트폰을 이용해 배달 앱으로 음식을 주문했다. 생맥주 1만cc, 소주, 치킨 등을 배달시킨 것이었다.

배달 음식은 사령부 후문 틈새로 건네졌고, 이후 병사 6명이 한자리에 모여 약 2시간 동안 술판을 벌인 것으로 밝혀졌다.

부대 규정상 밤 10시 이후에는 휴대전화를 반납해야 하지만, 이를 어기고 배달 앱으로 음식을 주문했다.

근무지를 이탈해 술을 마신 병사 중 4명은 탄약고, 후문 초소 근무자들이었다.

경남 창원의 해군교육사령부 / KBS뉴스

이들이 술판을 벌이는 동안 사령부 일부 초소는 완전히 무방비 상태였다.

더욱 충격적인 사실은, 해당 부대 중대장이 이 사실을 알고도 상부에 보고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술을 마신 병사들에게 ‘외박 제한’ 명령만 내린 뒤 사건을 은폐하려고 한 것이다.

매체와 인터뷰를 진행한 해군 관계자는 “본인은 은폐를 하려 한 것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보고를 누락했다’, ‘자기 선에서 처리하려고 했다’라고 말하고 있다”고 밝혔다.

해군 측은 현재 내부 고발을 받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상황이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