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트 전복사고..유일하게 정상 작동한 ‘갤럭시 S8’ 덕분에 승객 전원 구조

By 김규리

“갤럭시S8만 전화가 연결돼 살았다. 삼성전자의 기술력에 감사를 표한다.”

필리핀 보트 전복사고 생존자가 삼성전자에 감사 메일을 보냈다.

19일 ‘가젯매치’ 등 해외언론은 8일 필리핀 세부 해상에서 발생한 보트 전복사고 조난자들이 갤럭시S8의 방수기능 덕분에 목숨을 구할 수 있었다고 보도했다.

모든 소지품이 물에 잠겨 외부와 연락할 방법이 끊긴 상황에서 삼성전자 스마트폰 갤럭시S8만 정상 작동했기 때문이다.

방수기능이 탑재된 삼성전자 스마트폰 갤럭시(사진은 갤럭시 S7) | 삼성전자 제공

보트 승객들은 갤럭시S8를 이용해 전복사고를 신고했다.

구조대는 스마트폰에 내장된 위성항법장치(GPS) 기능을 이용해 전복된 보트의 위치를 확인해 신속하게 사고 현장에 도착할 수 있었다.

보트에는 미국, 캐나다, 독일 국적의 잠수부 13명과 현지 가이드 등 총 20명이 탑승해 있었으며, 이들은 모두 무사히 구조됐다.

당시 승객들의 소지품은 모두 30분 넘게 물에 잠기는 바람에 스마트폰 등 무선장치가 모두 작동 불능이었다.

방수기능이 탑재된 삼성전자 스마트폰 갤럭시(사진은 갤럭시 S7) | 삼성전자 제공

이러한 상황에서 한 승객의 갤럭시S8만이 정상 작동해 목숨을 구할 수 있었던 것이다.

이 승객은 삼성전자 필리핀법인에 보낸 감사메일에서 “휴대폰 중 갤럭시S8만 전화가 연결돼서 구조를 받을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승객들을 살리는 데 도움을 준 삼성전자의 기술력에 감사를 표한다”고 밝혔다.

2017년 출시된 갤럭시 S8은 수심 1.5m에서 30분 동안 버틸 수 있는 IP68급 방수·방진 기능을 갖췄다.

또 갤럭시 스마트폰은 위기상황에서 긴급연락을 할 수 있는 ‘SOS 메시지 보내기’ 기능이 탑재돼 재난시 미리 설정한 긴급연락처로 구조요청 메시지를 전송한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