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방부 “中, 한반도 만일 사태 대비 군사훈련 계속”

중국군동향 연례보고서…”中, 한미연합훈련 유예 자신들 공 주장”

중국이 한미연합훈련 유예를 자신들 덕분이라고 주장한다고 미국 국방부가 밝혔다.

미 국방부는 2일(현지시간) 의회에 제출한 ‘2019 중국에 관한 군사안보 진전 사항’ 연례보고서에서 “중국은 북한의 핵·미사일 활동 유예와 맞바꾼 한미연합훈련 유예에 대한 공(功)을 주장해왔다”고 밝혔다.

이 보고서는 이와 함께 “중국의 한반도 목표는 안정, 비핵화, 자국 국경 근처의 미군 부재를 포함한다”며 “한반도 안정 유지에 관한 중국의 초점은 북한 붕괴 예방과 한반도 군사 충돌 예방을 포함한다”고 전했다.

패트릭 섀너핸 미국 국방장관 대행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를 위해 중국은 “대화와 압박을 모두 아우르는 ‘투트랙'(dual-track) 대북 접근법을 계속 옹호하고 있다”는 것이 미 국방부의 판단이다.

보고서는 또 중국군이 한반도에서의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군사훈련을 계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중국 인민해방군은 한반도에서 만일의 사태가 일어날 경우에 대비해 군사 훈련을 수행하고 있다”며 “이런 훈련에는 육·해·공과 화학 방어 훈련이 포함된다”고 설명했다.

중국 인민해방군 북부전구 현황 /미국 국방부 보고서 캡처=연합뉴스

이와 관련, 보고서는 “만약 한반도에서 위기 또는 충돌이 일어날 경우 중국 지도부는 인민해방군 북부전구사령부에 다양한 작전을 벌일 것을 지시할 수 있다”면서 “이러한 작전에는 난민 유입을 막기 위한 북중 국경 보호나 북한에 대한 군사개입이 포함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런 관측은 지난해 보고서와 동일한 대목이다.

이밖에 보고서는 중국이 2017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를 대부분 이행하면서 긴장됐던 북중 관계가 “긍정적인 전환을 이뤘다”며 지난해 3차례의 북중 정상회담이 성사됐다는 사실도 언급했다.

올해 보고서는 전체 136쪽의 분량 중 1쪽을 할애해 ‘북한과의 관계’라는 소제목으로 북중 관련 내용을 담았다.

중국 인민해방군이 훈련 장면. 인민해방군은 올해 실전 대비를 최우선 목표로 설정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