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친 개그에 빵 터져 웃기만 해도 ‘복근운동+다이어트’ 된다”

By 윤승화

여름을 맞아 바짝 다이어트를 하고싶은 이들에게 희소식이다. 즐겁게 시간을 보내기만 해도 살이 빠지는 좋은 습관이 소개됐다.

최근 발표된 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웃기만 해도 칼로리 소모가 된다. 크게 웃을수록 더 그렇다.

박장대소할 경우 3분을 웃을 때 약 11Kcal가 소모되는데, 이는 같은 시간 동안 달리는 것(8Kcal)보다 더 많은 열량을 소모하는 수준이다.

또 웃으면 복근 등 저절로 근육 부위 운동도 된다.

기사 내용과 관련 없는 사진 / JTBC ‘비정상회담’

그뿐만 아니라 수명 연장의 효과도 있다. 미국 병원 연구에 따르면 하루에 15초씩 크게 웃을 때 수명이 이틀씩 늘어난다고 밝혀졌다.

이외에도 웃으면 세로토닌이 분비돼 스트레스를 덜 받게 되고, 면역력과 폐활량이 증가한다. 신진대사가 원활해지고 소화 기능도 좋아진다.

그러니 살을 빼야 한다면, 그게 아니더라도 즐겁게 웃는 것을 일상으로 한다면 어떨까.

좋아하는 사람들과 재미있는 시간을 보내면 더욱 행복해질 것이다.

기사 내용과 관련 없는 사진 / JTBC ‘아는형님’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