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스로 생긴 흰머리, 휴가 다녀오면 싹 없어진다” (연구)

By 김연진

스트레스를 받으면 흰머리가 생긴다는 사실이 과학적으로 처음 밝혀졌다.

특히 주목할 점은 스트레스로 인해 생긴 흰머리가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즉시 원상 복구된다는 것이었다.

지난해 미국 컬럼비아대 정신의학부 마틴 피카드 교수 연구팀은 스트레스와 흰머리의 상관관계를 밝혀낸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지금까지 흰머리가 생기는 원인으로는 노화, 스트레스 등 다양한 요인이 꼽혀 왔다. 그러나 스트레스와 흰머리의 상관관계를 정량적으로 분석한 연구는 없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이에 연구팀은 9세에서 65세 사이, 각기 다른 머리카락 색을 지닌 14명을 모집했다.

이후 스트레스에 따라 모발의 색소가 달라지는 정도를 면밀히 관찰, 분석했다.

연구 결과는 매우 충격적이었다.

피험자 14명은 모발에서 급격하게 색소가 사라지는 시점이 공통적으로 발견됐는데, 이 시점이 스트레스 수치가 늘어나는 시점과 정확히 일치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또한 스트레스가 사라지면 모발 색이 다시 돌아오는 것도 밝혀졌다.

검은 머리카락을 가진 30세 아시아계 여성은 머리카락 중간 2cm 정도가 흰색으로 변했다가 다시 검은색으로 돌아간 것이 확인됐다.

이 여성은 흰머리 2cm가 자라나는 약 2개월간 결혼 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이혼하는 등 극심한 스트레스에 시달렸다.

또 다른 피험자인 적갈색 머리카락의 35세 남성은 흰머리가 원래 색으로 돌아오는 시점이 발견됐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알고 보니, 약 2주간 휴가를 보내며 스트레스를 가장 적게 받은 시기를 기점으로 원래 머리카락 색을 회복한 것으로 드러났다.

연구팀은 “스트레스는 머리카락 색소를 만드는 세포 기능에 영향을 준다. 스트레스가 해소되면 단백질 세포가 제 기능을 찾아 원래 색으로 돌아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흰머리가 원래 색으로 돌아가는 과정과 그 원리를 파악해 인간 노화의 새로운 단서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RELATED ARTICLES
 
Stories of Convic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