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 10시 39분 넘어서 자면 아무리 자도 피곤하다 (연구)

By 윤승화

얼마나 자느냐보다는 언제 자느냐가 중요하다는 전문가의 견해가 전해졌다.

최근 온라인 미디어 아시안타운은 수면 전문가 자스 바크니에브스키(Jas Bagniewski)의 조언에 관해 보도했다. 수면 전문가 바크니에브스키는 영국 유명 침구류 제조업체 이브 슬립(eve Sleep)의 회장이기도 하다.

보도에 따르면, 바크니에브스키는 반드시 밤 10시 39분을 지켜야 한다고 권고했다.

이같은 결론 도출을 위해 바크니에브스키와 이브 슬립 측 연구진은 현대인의 수면에 관한 조사를 실시했다.

영국 시민 2,000명에게 수면 시간, 잠드는 시간, 피로감, 스트레스 등 세부 사항을 심층 조사, 그 결과를 토대로 ‘적정 수면 시간’을 도출했다.

MBC ‘무한도전’

조사 결과 최상의 적정 수면 시간은 밤 10시 39분으로 밝혀졌다.

바크니에브스키는 “피로감과 스트레스를 덜 느끼는 사람들이 평균적으로 잠자리에 눕는 시간이 10시 39분이었다”라고 설명했다.

연구에 따르면, 대부분 사람들은 침대에 눕자마자 바로 잠들지 않는다. 20~30분가량 뒤척거리는데, 최소한 10시 39분에는 침대에 누워야 11시께 잠이 들 수 있다.

11시에는 잠이 들어야 성인 기준 적정 수면 시간인 7~9시간을 지킬 수 있고 피로를 해소할 수 있다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특히 청소년의 경우 밤 11시부터 성장호르몬이 분비돼 이때 잠을 제대로 자야 한다는 조언이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