벚꽃 절정인 내일(7일) 밤, 올해 가장 큰 보름달인 희귀 ‘핑크문’ 뜬다

By 윤승화

분홍빛 벚꽃이 만개한 봄, 올해 볼 수 있는 달 중 가장 크고 아름다운 보름달인 ‘핑크문’까지 내일 밤 함께 떠오른다.

지난 3일 한국천문연구원은 내일인 7일 화요일 밤에 보름달이 떠오를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울 기준 7일 저녁부터 떠오른 달은 자정을 넘은 8일 새벽 3시 9분에 정점을 찍어 가장 크게 보인다.

픽사베이
픽사베이

한국천문연구원에 따르면, 이날 뜨는 올해 뜰 보름달 중 가장 크고 밝은 슈퍼문이다.

슈퍼문이란 지구와 달이 가까워지면서 평소보다 10%에서 15%가량 크게 보이는 달을 일컫는다.

7일 지구와 달의 거리는 약 35만 6,907km로 예측된다. 평균적으로 지구와 달의 거리가 38만 4,400km인데, 3만km가량 가까워지는 셈이다.

셔터스톡
픽사베이

이에 따라 이번 보름달은 달이 지구상에서 가장 먼 지점에 있을 때보다 30%가량 더 크게 보일 예정이다.

4월에 뜨는 슈퍼문은 특히나 ‘핑크문(Pink Moon)’이라고들 한다.

아쉽게도 보름달이 분홍색이 된다고 해서 붙은 이름은 아니고, 4월에 보름달이 피는 무렵 북미지역에서 피는 꽃잔디가 분홍빛이라고 해 붙은 이름이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