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한 살인자’… 사람들이 김밥, 냉면 먹고 사망한 이유

By 연유선

지난달 경남 김해의 한 식당에서 냉면을 먹은 60대 남성이 사망했습니다.

이곳에서 냉면을 먹은 손님 중 34명이 식중독에 걸렸고, 60대 남성은 치료를 받다가 사흘 만에 숨졌습니다.

부검 결과 식중독을 일으키는 살모넬라균이 혈관까지 침투해 온몸에 염증을 일으킨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지난해에도 경기 고양시의 한 김밥집 고객 30명이 식중독 증세를 보였고 이 가운데 20대 여성 1명이 목숨을 잃는 일이 발생한 적이 있습니다.

이 여성은 김밥을 먹고 이튿날부터 고열, 설사, 구통, 복통 등에 시달리다 쓰러졌고 4시간 만에 숨졌습니다. 달걀지단에서 여름철 대표적인 식중독 원인균인, 살모넬라균이 검출됐습니다.

CANVA

살모넬라는 닭이나 돼지 등 동물의 장내에 서식하는데, 일부 종을 제외한 대부분은 사람에게 심각한 영향을 끼치는 병원균입니다. 장티푸스균, 파라티푸스균, 장염균 등 혈청형이 2,500종 가량이 있습니다.

식약처에 따르면 최근 5년(2017~2021년)간 모두 110건, 6838명의 살모넬라 식중독 환자가 보고됐습니다.

살모넬라균은 다른 오염균들과 달리 냄새와 맛 등으로 전혀 구별할 수 없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됩니다.

5년간 살모넬라 식중독 환자 6838명 가운데 5133명이 7월~9월에 보고된 만큼, 살모넬라균은 여름철 높은 기온과 습도에서 빠르게 증식합니다.

살모넬라균에 의한 식중독을 예방하기 위해선 어떻게 해야 할까요?

CANVA

계란을 주재료로 사용하는 김밥, 육전이나 계란지단을 얹어 제공되는 밀면, 냉면 등의 경우 조리 과정에서 주의가 필요합니다.

세척하지 않은 계란이나 날계란, 덜 익힌 계란, 오염된 육류 등 을 먹는 경우 식중독 감염 위험이 커집니다.

달걀 구입 시 균열이 없고 냉장 보관된 것을 선택해야 하며, 가급적 아이스팩등을 이용해 차가운 상태를 유지해 집으로 가져와야 합니다.

CANVA

요리 전 반드시 세척하고, 조리도구는 용도별로 구분해 쓰며 살모넬라균은 가열하면 사멸하기 때문에 75℃ 이상에서 1분 넘게 충분히 가열해야 합니다.

살모넬라균에 감염되면 대체로 60~72시간 내에 증상이 발현하게 됩니다.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식중독 증상으로 위경련, 오한, 설사, 구토 등 다양한 증상이 발현하는데요.

식중독으로 인한 배앓이 증상이 나타날 때는 지사제를 복용하기 보다는 전문의를 찾아 진료를 받는 것이 현명합니다.

점점 날씨가 더워지는 가운데 여름철 음식 관리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해 보입니다.

 
RELATED ARTICLES
 
Stories of Convic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