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POP은 북한 젊은이들 타락시키는 악성 암” 김정은, 북한 MZ세대에 경고

By 김우성

세계적으로 한국 대중문화가 인기를 끄는 가운데, 북한의 젊은 층 사이에서 K팝, 드라마 등에 대한 수요가 높아지고 있다.

이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K팝을 ‘악성 암’이라고 부르며 북한 내 한류 영향력 확장을 우려하고 있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지난 10일(현지 시간) 미국 뉴욕타임스(NYT)는 “김정은이 K팝을 북한 젊은이들의 복장, 헤어스타일, 말, 행동을 타락시키는 ‘악성 암’으로 규정했다”고 전했다.

북한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가 지난 7일 당 중앙위원회와 도당위원회 책임간부 협의회를 소집했다고 조선중앙TV가 8일 보도했다. / 연합뉴스

최근 북한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조치의 일환으로 지역 간 이동을 통제했다.

집에 머무르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북한 내 한국 음악, 드라마 등에 대한 수요가 높아졌다.

특히 북한의 MZ세대들은 ‘반사회적’이라는 탄압에도 한국 영화, 드라마, K팝 등을 꾸준히 소비해왔다고 NYT는 전했다.

북한은 지난해 연말부터 청년 세대들의 ‘변화’를 통제하기 위한 각종 조치를 내놓고 있다.

특히 지난해 12월 ‘반동사상문화배격법’을 제정해 남한 영상물 유포자에 대한 형량을 최대 사형까지 높였다.

그룹 BTS가 미국 로스앤젤레스 마이크로소프트 시어터에서 열린 ‘2020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 무대에서 공연하고 있다. / 연합뉴스

그러나 북한 정부의 강경 대응에도 북한 내 한국 대중문화 확산을 막기에는 역부족이란 분석이 나오고 있다.

NYT는 “독재자(김정은)조차도 (한국 대중문화의 인기) 흐름을 막는 데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고 말했다.

또 북한 젊은이들이 한국 콘텐츠를 접하게 되면서 ‘한국식 말투’를 따라 하고 있다고 한다.

그동안 교제 중인 남성에게 ‘동지’라고 불렀던 북한 여성들이 ‘사랑의 불시착’ 등 한국 드라마의 영향으로 ‘오빠’라고 부르기 시작한 것.

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김 위원장은 이런 언어의 사용을 ‘변태적’이라고 비판했으며, 남한 억양을 흉내 내다 붙잡힌 사람들의 가족은 경고의 의미로 도시에서 추방될 수 있다고 알려졌다.

한편 앞서 북한 매체 아리랑메아리는 남측의 방탄소년단(BTS), 블랙핑크 등 K팝 가수들이 대기업에 예속돼 비참한 노예 생활을 강요당하고 있다고 주장한 바 있다.

 
RELATED ARTICLES
 
Stories of Convic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