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백여 협력업체와 함께 순수 우리 기술로 완성한 누리호…“이번엔 꼭 성공한다!”

By 김우성

순수 우리 기술력으로 완성된 누리호2차 발사를 위한 준비를 완료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누리호 2차 발사를 위한 기술적 준비상황과 최적의 발사 여건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결과, 발사예정일을 6월 15일로 확정했다고 25일 밝혔다.

순수 국내 기술로 설계·제작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ll)가 지난해 10월 21일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되고 있다. / 연합뉴스

기상 등에 의한 일정 변경 가능성을 고려해 발사예비일(6월 16일~6월 23일)도 설정해놨다.

누리호의 완성을 위해 300여 곳의 민간기업과 1,000여 명의 연구진이 참여했다. 순수 우리 기술력으로 완성된 누리호에는 이들의 손이 닿지 않은 곳이 없다.

지난해 10월 21일, 1차 발사 당시 마지막 단계인 3단 엔진의 연소가 조기에 종료돼 위성모사체가 목표궤도에 안착하지 못했다. 이후 과기정통부는 발사위원회를 구성해 원인 규명에 들어갔다.

그 결과 1차 발사의 실패 원인이 헬륨탱크의 고정부 문제라는 것을 밝혀냈다. 누리호 2차 발사를 완전한 성공으로 이끌기 위해 개선점을 마련하고, 새로운 모델의 성능을 꼼꼼하게 검증했다.

누리호는 기술적 개선 조치를 마치고 이제 1단 및 2단의 단간 조립을 완료했다. 이어 1·2단 내부에 추진기관 부품을 구동하기 위한 화약 장치를 장착하면서 3단에 성능검증위성을 탑재하기 위한 사전 준비 작업에 들어갔다.

순수 국내 기술로 설계·제작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II)가 지난 10월 21일 오후 전남 고흥군 봉래면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돼 성층권으로 향하고 있다. / 연합뉴스

누리호에 탑재할 성능검증위성은 지난 16일 나로우주센터로 입고돼 누리호에 장착하기 전 최종 점검을 하고 있으며, 오는 6월 초까지 누리호 3단부에 장착할 예정이다.

아울러 지난 19일에는 안전하고 성공적인 누리호 발사를 위해 2차 발사과정에 일어날 수 있는 여러 비상상황을 철저히 대비하고 공공안전을 확보하기 위한 발사안전통제 최종 점검 종합훈련을 진행했다.

오태석 과기정통부 1차관은 “누리호 1차 발사 이후 누리호의 개선 사항을 도출하고 기술적으로 보완하는데 국내 연구진과 산업체 관계자들이 전력을 다해왔다”며 “이번에는 누리호에 성능검증위성을 탑재해 우리 위성을 처음으로 독자 발사하게 되므로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RELATED ARTICLES
 
Stories of Convic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