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화벨 소리가 무서워요” 성인 2명 중 1명은 ‘콜 포비아’

By 이서현

전화벨 소리가 울리면 깜짝 놀라고 심장이 덜컥 내려앉는다는 이들이 늘고 있다.

전화 통화할 때마다 긴장과 압박 등 불편을 느껴 이를 기피하는 증상을 ‘콜 포비아’라고 부른다.

유튜브 채널 ’14F’

최근 20·30세대를 중심으로 전화 통화가 불편하다고 털어놓는 이들이 많다.

지난 2020년 취업 포털 잡코리아가 성인 남녀 518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53.1%가 ‘콜 포비아를 느낀다’고 응답했다.

성인 2명 중 1명 이상이 겪고 있는 것으로, 지난 2019년 46.5% 대비 6.6%포인트 증가한 수치다.

KBS 뉴스

전문가들은 이런 변화가 메신저나 문자 같은 디지털 소통이 익숙해졌기 때문이라고 분석한다.

상대방에게 말투나 억양으로 감정을 드러내야 하는 전화 대신, 이러한 복잡한 상호과정 없이 소통할 수 있는 방식을 선호한다는 얘기다.

‘콜 포비아’가 있다고 답한 이들 중에서는 “차라리 얼굴을 보고 말하는 게 낫지, 전화통화는 너무 힘들다”고 토로하기도 한다.

그만큼 오직 목소리로만 의사소통을 하다보니 의사를 전달하거나 상대방의 의도를 파악하는 데 어려움을 느끼게 된다는 것.

유튜브 채널 ’14F’

혹은 사회생활을 하면서 전에 없던 ‘콜 포비아’가 생겼다는 이들도 있다.

말실수를 할까 봐 혹은 말을 잘하지 못해 전화 통화가 어렵다고 느끼는 이들이 대부분이었다.

또, 말이 통하지 않거나 자신의 이야기만 하고 큰소리로 우기는 등 대화가 어려운 상대를 많이 겪으면서 일종의 트라우마로 자리 잡은 경우도 있다.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전문가들은 ‘간접 소통의 일상화’도 원인으로 꼽았다.

스마트폰이 보편화되면서 전화보다 메신저를 이용하는 경우가 늘고, 이로 인해 타인과 대면으로 소통할 기회가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잡코리아의 조사 결과를 봐도 콜포비아를 겪는다는 성인남녀 58.2%가 ‘전화보다 메신저 애플리케이션(앱)·문자 등 비대면 소통에 익숙하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KBS 뉴스

콜 포비아를 줄이려면 통화할 내용을 미리 적거나 조용한 곳에서 통화에 집중하는 것이 방법이 된다.

증상이 심하다면 심리치료 등 전문가의 도움을 받는 것도 필요하다.

콜 포비아를 겪는 이들의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보험광고와 보이스피싱도 한몫한 듯” “난 20년 전부터 느꼈는데” “전화는 대부분 문자보다 급하고 중요한 일이니까 부담감도 생기고 그냥 싫어짐” “업무상 전화가 제일 무서움” “기관에 문의할 거 있어도 최대한 홈페이지에서 다 찾아본 후 어쩔 수 없을 때 전화함” 등의 반응을 보이며 공감했다.

 
RELATED ARTICLES
 
Stories of Convic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