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지원금 못 받아 화난 국내 체류 중국인…커뮤니티엔 욕설 가득

By 김우성

코로나19 상생 국민지원금 지급이 한창인 가운데, 대상에서 제외된 국내 체류 중국인들이 불만을 드러냈다.

소득 하위 80%를 대상으로 1인당 25만 원씩 지원하는 국민지원금은, 국내에 거주하는 국민을 대상으로 지급한다.

다만, 외국인의 경우 내국인을 1인 이상 포함한 주민등록표에 등재돼 있고, 국민과 같은 건강보험 자격을 보유한 경우 국민지원금이 지급된다.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이에 지난 1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재난지원금 지급 대상에서 제외된 중국인들이 불만을 쏟아내는 모습이 전해지기도 했다.

‘재난지원금 못 받은 중국 동포의 커뮤니티 근황’이라는 제목의 글에는 일부 중국인들이 ‘거친 욕설’을 섞어 불만을 강하게 표출하는 모습이 담겼다.

한 중국인은 “F4 비자인데 왜 지원금 안 주냐? 세금을 적게 냈나, 보험료를 적게 냈냐?”고 따져 물었다.

이어 “X 같은 한국 정부”라는 욕설을 적기도 했다.

게다가 해당 글에는 한국을 ‘개한민국’이라고 비하하거나, “나라가 작은 만큼 씀씀이가 뭐 (작다)”, “도끼 들고 정부로 찾아가자” 등 불만을 토로하는 댓글이 달렸다.

온라인 커뮤니티

한편 국민지원금의 지급 기준과 대상에 대한 논란이 불거지자 박완주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은 지난 9일 YTN 라디오를 통해 “지급에 대해 불만 요인들이 많이 발생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최대한 이의 신청에 대한 구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박 정책위의장은 “최대한 경계선에 있는 분들이 억울하지 않게 지원금을 받을 수 있도록 조치할 것”이라며 “기존의 기준인 88%보다 조금 더 많은 90% 정도로 생각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RELATED ARTICLES
 
Stories of Convic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