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강의 중 실수로 켜진 카메라 속 교수님 모습에 숙연해진 학생들

By 이서현

코로나19로 온라인 화상 강의를 받던 대학생들이 실수로 켜진 카메라 속 교수님의 모습을 보고 말을 잇지 못했다.

인도네시아 현지 언론은 최근 가자마다 대학교의 누그로호 교수와 학생들의 사연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누그로호 교수는 지난 7월 개강 이후부터 두 달간 한 번도 화상 강의에서 카메라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그는 제자들의 집중력을 높이기 위해 음성으로만 수업을 진행한다는 이유를 들었다.

이에 일부 학생은 “교수가 게으르다” “학생들에게 무례하다” “강의 중 다른 일을 하는 게 아니냐”라며 불만을 드러냈다.

틱톡

그러던 지난 9월, 평소 꺼둔 채 수업을 하던 누그로호 교수의 카메라가 실수로 켜지는 일이 있었다.

그는 카메라가 켜진 사실을 눈치채고 재빨리 껐지만, 산소튜브를 낀 채 강의를 하던 그의 모습을 본 학생들은 숙연해졌다.

알고 보니, 11년째 신장병을 앓고 있는 그는 병세가 악화한 상황에도 수업에 빠지지 않기 위해 치료를 받으면서 강의를 진행했던 것.

틱톡

누그로호 교수는 현지 매체를 통해 “학생들이 걱정하느라 공부에 집중하지 못할까 봐 항상 카메라를 끄고 이것(산소튜브)을 숨겼다”라며 “이제 학생들은 아마도 제 건강 상태를 알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를 비판했던 학생들은 “부끄럽다”라고 죄송한 마음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9월 알려진 해당 사연은 최근 국내의 한 교수가 반신욕을 하며 비대면 수업을 진행한 사실과 대비되면서 주목을 받게 됐다.

 
RELATED ARTICLES
 
Stories of Convic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