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해할 만하네” 배달 음식 봉투에 적혀 있던 ‘노예’에 숨겨진 대반전

By 이현주

배달 앱을 통해 음식을 시킨 손님이 음식 포장지에 적힌 ‘노예’라는 글자를 보고 기분이 상했다.

리뷰를 통해 이를 따졌더니 사장은 뜻밖의 답변을 남겼다.

27일 트위터리안 A 씨는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음식 배달 관련 경험담을 전했다.

연합뉴스

게시물에 따르면 그는 최근 ‘배달의 민족’에서 모 피자 전문점의 피자를 주문했다.

이후 배달 음식을 건네받은 A 씨는 콜라를 담은 비닐에 충격적인 글자가 적혀 있는 걸 봤다.

그는 당장 해당 가게에 리뷰를 남겼다.

온라인 커뮤니티

A 씨는 “콜라 비닐에 ‘노예’라고 쓰인 건 뭐냐”라며 “직접 쓰신 건지 모르겠는데 메뉴랑 상관도 없고 기분이 좀 그렇다”라고 불만을 표했다.

실제로 그가 첨부한 사진을 보면 비닐에 ‘노예’라는 글씨가 쓰여 있었다.

이를 본 음식점 사장은 답글을 남겼다.

온라인 커뮤니티

그는 “기사님 배정이 잘 안되어 시간이 늦어지게 된 점 정말 죄송하다”라고 사과했다.

이어 ‘노예’ 글자에 대해 “비닐에 1605라고 쓰는 걸 급하게 적다 보니 그렇게 보이는 것 같다”라고 해명했다.

알고 보니 사장이 적은 문구는 한글이 아닌 숫자였다.

온라인 커뮤니티

A 씨는 ‘1605’로 적힌 글씨를 뒤집어 보다 ‘노예’라는 글씨로 오해한 것이다.

오해가 풀린 A 씨는 “리뷰 저따위로 쓴 거 죽고 싶다”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해당 사연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빠르게 공유됐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너무 노예로 보이는데 뒤집으니깐 빼박 1605네”, “신기하게 둘 다 보인다”, “사장님 식겁하셨겠다”, “너무 오해할 만한 상황이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RELATED ARTICLES
 
Stories of Convic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