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수하자고 내민 배현진 손 매몰차게 뿌리치는 이준석, 또 신경전 벌였다 (영상)

By 김우성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배현진 최고위원이 공개석상에서 다시 신경전을 벌였다.

23일 오전 9시께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대표가 회의실에 모습을 드러내자 먼저 도착해 자리에 앉아 있던 배 최고위원이 다가가 악수를 요청했다.

연합뉴스

하지만 이 대표는 배 최고위원이 내민 손을 밀어내며 악수를 거부했다. 이 과정에서 배 최고위원이 이 대표의 손목을 잡기도 했지만, 이 대표는 끝까지 뿌리쳤다.

잠시 후 정미경 최고위원 등과 인사한 뒤 자리로 돌아가던 배 최고위원은 앉아 있는 이 대표의 어깨를 ‘찰싹’ 때렸다. 이 대표는 어떤 반응도 보이지 않았다.

해당 장면은 국민의힘 유튜브 ‘오른소리’ 생방송 영상을 통해 그대로 송출됐다.

앞서 지난 16일 최고위에서도 이와 비슷한, 민망한 장면이 연출됐다. 당시 배 최고위원은 회의에 늦게 도착한 이 대표에게 손을 내밀며 악수를 청했다.

이 대표는 배 최고위원을 쳐다보지도 않은 채 손만 살짝 내밀었고, 이에 ‘노룩 악수’라는 말까지 나왔다.

지난 20일 공개회의에서는 비공개회의 내용 유출 책임을 놓고 공개적으로 언쟁을 벌이기도 했다.

최근 두 사람은 당 혁신위 운영 방향과 국민의당 몫 최고위원 추천 문제 등 당내 현안을 놓고 연일 충돌하고 있다.

배 최고위원은 윤석열 당시 대통령 당선인의 대변인을 맡아, 그 이후 친윤(친윤석열)계로 언급된다. 이에 일각에서는 이 대표와 친윤계의 관계를 보여주는 것 아니냐는 말이 나오고 있다.

 
RELATED ARTICLES
 
Stories of Convic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