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에 갈 사람 손” 북한 찬양 논란 휩싸인 경기도교육청 웹툰

By 이서현

경기도교육청이 북한 아이들의 학교생활을 소개하는 웹툰을 공식 SNS에 올렸다가 ‘북한 찬양’ 논란에 휩싸였다.

해당 논란은 지난 26일 경기도교육청 공식 인스타그램에 ‘사연 보내주면 그려주는 만화. 북한 친구들 부럽다’라는 제목의 게시물을 올리며 불거졌다.

이 게시물은 총 10컷의 웹툰으로 구성됐으며 ‘교육청툰’ ‘북한 친구들 부럽다’는 해시태그가 달렸다.

웹툰은 한 교사가 북한 아이들의 학교생활을 초등학교 2학년 아이들에게 소개하다가 생긴 일을 담았다.

연합뉴스

교사는 한국과 북한과의 차이점을 소개하며 북한에는 급식이 없어 도시락을 먹거나 집에 다녀온다고 설명한다.

아이들은 교사의 설명에 “난 좋을 것 같다. 남북한이 이렇게 다르구나”라는 반응을 보인다.

또 코로나로 야외활동을 제한받았던 아이들은 북한 아이들의 소풍과 운동회 사진을 보고서 “소풍 가는 북한 부럽다”고 말한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북한에서는 졸업할 때까지 담임 선생님이 바뀌지 않는다고 하자 아이들은 “그럼 나 진짜 북한 가고싶다” “갈 사람 손 들어”라고 반응했다는 내용도 담겼다.

아이들이 한 명의 선생님에게 계속 배우고 싶은 마음을 표현하자 이를 두고 교사가 감동하는 장면도 있다.

해당 웹툰이 공개된 후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북한 찬양’ 의혹이 제기됐다.

특히 아직 어린 초등학교 2학년 아이의 입을 빌어 북한을 미화한 것이 아니냐는 점도 지적됐다.

경기도교육청은 논란이 일자 게시 20시간 만인 27일 오전 10시쯤 이를 삭제했다.

누리꾼들은 “떳떳하면 왜 삭제할까” “왜 탈북민들이 자유를 위해 목숨을 걸고 탈북을 하는지 아직도 모르나” “해명부터 해야지” 등의 반응을 보이며 항의했다.

 
RELATED ARTICLES
 
Stories of Convic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