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성 “고교 축구 선수들이 모든 수업을 들어야 할까?”

By 이서현

박지성 전북 현대 어드바이저가 유소년 축구 선수들의 학업 병행 시스템에 대해 소신 발언했다.

박지성은 지난달 30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전북과 제주유나이티드의 경기를 찾아 취재진과 만났다.

지난해 초 전북 어드바이저로 부임한 그는 지난 1년 반을 돌아보며 전북의 유소년 시스템, 전북이 나아가야 할 방향 등을 두고 고민했다.

연합뉴스

이 자리에서 박지성은 유소년 축구 선수들의 학교생활 문제점을 꼬집었다.

박지성은 “고등학생 선수들이 정규 수업을 다 받으면서 효율적인 축구를 할 수 있을까 의문이다. 축구만의 문제가 아닌 다른 쪽에 재능이 있으면 그 방향으로 진로를 설정하기 위한 가이드라인이 필요하다. 유럽에서는 고등학교 2,3학년들이 프로 선수와 동일한 스케줄을 소화한다. 우리나라는 그럴 상황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현재 고등학교 선수들은 대부분 수업을 모두 듣고 따로 훈련을 한다.

이런 시스템이 ‘한국 축구를 이끌어 갈 선수 육성에 얼마나 이득이 될까’ 하는 게 박지성의 생각이다.

연합뉴스

박지성은 “예전에는 공부를 너무 안 해서 문제였다. 지금은 예체능 학생들에게 (훈련 및 연습을 위한) 충분한 시간이 보장되지 않아서 문제”라고 강조했다.

한편, 최근 유럽에서 취득한 지도자 자격증에 대해 박지성은 “지도자 자격증을 따긴 했지만 프로에서 지도자 할 수 있는 레벨이 아니다. 아직까지는 지도자 생각이 없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RELATED ARTICLES
 
Stories of Convic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