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준엽과 서희원이 20년 만의 통화에서 서로에게 처음으로 건넨 말

By 이현주

“하이, 워 쓰 광토우”

영화보다 더 영화 같은 러브스토리로 화제를 모았던 가수 구준엽이 대만 톱스타 배우 서희원과 20년 만에 재회해 결혼에 이르기까지의 과정을 공개했다.

구준엽은 22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출연해 “제가 지금 이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사람”이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앞서 구준엽은 지난 3월 8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20년 전 사랑했던 여인과 매듭 못 지은 사랑을 이어가려 한다”라며 결혼 소식을 전했다.

20년 전인 1998년 대만 1세대 한류스타 구준엽과 대만 하이틴 스타 서희원은 열애를 시작했지만, 1년 만에 결별했다.

당시 스타의 열애는 활동에 제약처럼 여겨졌고, 주변에서도 두 사람의 만남을 만류했다고.

결국 두 사람은 사랑하지만 이별을 선택했고, 20년을 돌아 다시 만나게 됐다.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서희원의 이혼 소식에 용기를 내 먼저 전화를 건 구준엽.

그리고 바뀌지 않았던 서희원의 전화번호.

이후 조심스레 이어간 20년 만의 대화에 그동안 묻어뒀던 사랑이 더욱 커졌고, 이는 결혼으로 이어졌다.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통화 첫마디가 뭐냐”라는 유재석 질문에 구준엽은 “하이, 워쓰 광토우”라고 답했다.

광토우는 과거 구준엽의 별명으로, ‘빛나는 머리’라는 뜻이다.

이 말을 들은 서희원은 한국말로 “나야 희원이”라고 인사를 건넸다고 한다.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구준엽은 “그렇게 얘기하고 전화를 끊었는데 또 통화를 하고 싶었다. 대화 몇 번 해보고 20년 전으로 바로 돌아갔다”라고 말했다.

당시 구준엽은 영상통화를 하느라 전화를 붙잡고 살았다고.

그는 “(서희원과) 결혼을 안 하면 만날 수 있는 길이 없더라. 코로나가 1,2년 더 갈 수도 있으니까 얘기했다. 그러니까 바로 흔쾌히 ‘알겠다’고 하더라”라고 털어놨다.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구준엽은 서희원과의 재회 순간도 떠올렸다.

그는 “만난 날 끌어안고 30분 정도 운 것 같다. 희원이를 안는 순간 역시 이 여자라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나는 사랑이 너무 많다. 감정 조절을 해볼까 밀당을 해볼까 그런 거 필요 없다”라며 “나는 시간이 없다. 희원이에게 내가 줄 수 있는 사랑을 다 줄 거다”라고 사랑꾼 면모를 보였다.

 
RELATED ARTICLES
 
Stories of Convic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