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사고가 만든 짝발 아픔 딛고 한국 육상 신기록 주인공이 된 우상혁

By 이현주

‘일병 우상혁’이 대한민국 육상 역사를 새롭게 썼다.

높이뛰기 우상혁(25·국군체육부대)이 트랙&필드 역대 최고 순위인 4위에 올랐다.

우상혁은 1일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육상 남자 높이뛰기 결선에서 2m35를 넘었다.

연합뉴스

공동 금메달을 따낸 무타즈 바르심(카타르), 잔마르코 탐베리(이탈리아), 동메달을 딴 막심 네다세카우(벨라루시)의 기록(2m37)과는 불과 2㎝였다.

비록 한국 육상 트랙&필드 사상 첫 올림픽 메달을 아쉽게 놓쳤지만 한국 신기록과 올림픽 최고 성적을 새롭게 갈아치웠다.

이번 올림픽 전까지 개인 최고 기록이 2m31였던 우상혁은 이날 2m35까지 넘으며 새로운 한국 신기록의 주인공이 됐다.

이전까지 한국 신기록은 이진택이 1997년 6월 20일 전국종별선수권대회에서 세운 2m34였다.

연합뉴스

우상혁은 여기에 그치지 않고 메달을 목표로 2m37에 도전했다.

우상혁은 2m37을 1차 시기에서 시도했다가 실패했다.

다른 선수 세 명이 2m37에 성공하자 우상혁은 2m39로 바를 높여 2, 3차 시기에 나섰으나 아쉽게 실패했다.

그는 점프에 실패했지만 끝까지 미소를 잃지 않고 카메라를 향해 경례 인사를 했다.

연합뉴스

우상혁은 8살 때 당한 교통사고 후유증으로 오른발이 왼발보다 작은 ‘짝발’이다.

발 크기가 다르면 균형을 잡는 데 불리해 육상선수에게는 악재로 작용한다.

키도 188㎝로 높이뛰기 선수 중 작은 편이지만, 그는 이 같은 신체조건을 훈련으로 극복했다.

연합뉴스

우상혁은 경기를 마친 뒤 “후회는 없다”며 “개인 최고 기록을 넘어 한국 신기록을 세우며 육상의 한 획을 그었다는 것에 만족한다”고 환하게 웃었다.

이어 3년 뒤 열리는 파리 올림픽에서 메달에 도전하겠다는 각오도 전했다.

그는 “이번 올림픽에서 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느꼈다”며 “파리 올림픽 목표는 우승으로 잡았다. 원하는 결과를 낼 수 있도록 잘 준비하겠다”고 힘있게 말했다.

그는 이제 한국 육상의 역사를 새로 쓰기 위한 도약을 준비한다.

 
RELATED ARTICLES
 
Stories of Convic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