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파 판정 받은 대한민국 쇼트트랙 선수들의 멘탈 상태

By 윤승화

대한민국 쇼트트랙 국가대표들은 멘탈도 국가대표급이었다.

지난 9일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500m 결승에서 황대헌은 2분9초219를 기록해 1위로 들어와 금메달을 차지했다.

황대헌 외에도 이준서, 박장혁 선수 모두 결선에 진출하는 쾌거를 이뤄냈다.

이들은 앞서 쇼트트랙 남자 1,000m 경기에서 편파 판정 논란을 겪었다.

황대헌과 이준서 선수가 준결승에서 심판의 석연치 않은 판정으로 페널티를 받아 탈락했고, 덕분에 개최국인 중국 선수 2명이 결승에 진출한 것.

연합뉴스
연합뉴스
연합뉴스

게다가 박장혁 선수는 중국 우다징 선수와 충돌해 왼손이 스케이트에 찢어지는 큰 부상을 당해 들것에 실려 경기장을 나갔다.

하지만 세 선수 모두 흔들리지 않았다.

1,500m 경기를 앞두고 심리치료 제안을 받은 황대헌 선수는 심리치료를 받지 않았다. 황대헌 선수는 “감사한데 개인적으로 필요 없다고 느꼈다”며 정신력에 자신감을 보였다.

이준서 선수는 “이미 지나간 일이니 다 털어버렸다”고 언급했다. 박장혁 선수 또한 “경기 중엔 정신이 없으니 아픈 건 신경 쓰지 않고 탈 수 있을 것 같다”고 의지를 다졌다.

세 선수 모두 앞으로의 경기를 더 깔끔하게 하겠다고 다짐한 바. 이후 이들은 1,500m 결승에 모두 진출했고 이들 중 황대헌 선수는 금메달까지 목에 걸었다.

 
RELATED ARTICLES
 
Stories of Convic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