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피드스케이팅 김민석 선수가 메달 확정되자마자 곧바로 중국 선수한테 가서 한 행동

By 윤승화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서 우리나라에 첫 메달을 안겨준 스피드스케이팅 김민석 선수.

김민석 선수가 메달보다 더 감동을 선사한 장면은 다름 아닌 경기 이후 펼쳐졌다.

지난 8일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500m 경기에 출전한 김민석은 3위로 결승선을 통과해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지난 2018 평창 올림픽에서 아시아 선수로는 최초로 1,500m 메달을 땄던 김민석은 이번에도 자신의 페이스를 유지해 올림픽 2회 연속 메달 사냥에 성공했다.

 

김민석의 메달은 베이징 올림픽 한국 선수단이 가져간 첫 메달. 그만큼 의미가 깊었다.

그런데 감동적인 순간은 메달 시상식이 아닌 다른 때 포착됐다.

메달이 확정된 후였다. 태극기를 어깨에 얹고 경기장을 나서던 김민석 선수는 누군가의 옆에서 걸음을 멈췄다.

벤치에 앉아 엎드려 흐느끼던 중국 선수 옆이었다. 김민석 선수는 중국 선수의 어깨를 두드리며 위로를 건넸다.

 

 
RELATED ARTICLES
 
Stories of Convic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