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치고 소리지르고… 북한전 팀 싸움으로 번질 뻔한 일촉즉발 순간

By 정경환

북한과의 경기에서 선수 간 거친 몸싸움이 발생하자 적극적으로 제지하는 손흥민의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우리나라 축구 국가대표팀은 지난 15일 오후 5시 30분에 평양에서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을 치렀다.

이날 대회는 생중계와 취재진 입장도 불허해 문자로만 중계를 받을 수 있는 상황이었다.

북한 수비수를 등진 손흥민 | 연합뉴스TV

4만 관중이 입장해 일방적인 북한 응원을 예상했지만 이마저도 ‘무관중’ 경기로 진행돼 그야말로 썰렁한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경기 내용은 월드컵 본선 경기 못지않게 치열했다. 비록 득점 없이 0-0으로 경기가 끝났지만 양 팀 합쳐서 총 4장의 옐로카드가 나올 정도였기 때문이다.

북한 수비수를 등진 손흥민 | 연합뉴스TV

이 과정에서 선수들끼리 몸싸움도 일어났다. 우리 팀 수비수 15번 김문환 선수와 북한팀 수비수 12번 리영직이 몸싸움 이후 설전이 있었고 양 팀의 선수들이 우르르 몰려 자칫하면 팀 간 마찰로도 이어질 수 있었다.

그러나 다행히 몇몇 선수들이 이 둘을 떼어 놓으면서 분위기가 가라앉았다. 이 과정에서 손흥민 선수는 북한 팀 중심 깊숙이 들어가 차분히 상대 선수와 커뮤니케이션 하며 주장다운 면모를 보이기도 했다.

한편 이 모습을 관중석에서 보고 있던 요아킴 스웨덴 대사는 자신의 SNS에 “애들 앞에서 싸우지 마라! 아 참 여기에 아무도 없지.. 가끔 북한과 남한이 만나는 감동은 피파 게임에만” 이라는 멘트와 함께 촬영한 영상을 업로드 했다.

 

<영상보기>

 

 
RELATED ARTICLES
 
Stories of Convic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