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아 이후 최초+한국 남자 사상 최초로 올림픽 탑5 찍은 차준환의 어제(10일)자 반응 터진 이나바우어

By 윤승화

차준환이 한국 남자 피겨 사상 처음으로 올림픽 탑 5 안에 올랐다. 김연아 이후로 한국 선수가 올림픽에서 5위 안에 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10일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남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 출전한 차준환은 기술점수 93.59점, 예술점수 90.28점에 감점 1점을 받아 총점 182.87점을 받았다.

자코모 푸치니의 곡 ‘투란도트’에 맞춰 연기를 펼친 차준환은 특히 우아한 이나바우어를 선보여 좌중의 눈길을 사로잡았으며, 가산점까지 톡톡히 챙겨 그 완성도를 입증했다.

미국 NBC 방송은 차준환의 경기를 해설하며 “마치 반짝이를 뒤에 뿌리며 타는 것 같다”는 평을 남기기도 했다.

앞서 진행된 쇼트프로그램에서 99.51점을 받은 차준환은 이로써 최종 총점 282.38점으로 남자 피겨 전체 5위 자리에 올랐다.

차준환의 경기가 끝나고 순위 5위가 확정된 후 올림픽 공식 SNS 계정에는 차준환의 5위를 기념하는 글이 게재되기도 했다.

올림픽 공식 SNS 캡처

역대 올림픽에서 5위를 기록한 남자 피겨 선수들이 그다음 올림픽에서 우승하는 경우가 많았기 때문.

실제 이번 베이징 남자 피겨 금메달리스트인 네이선 첸 또한 전 올림픽인 2018 평창 올림픽에서 5위를 기록한 바 있다.

차준환은 2001년생으로 올해 스무살. 다음 올림픽인 밀라노 올림픽에도 충분히 출전할 수 있는 나이다. 이에 국내외 피겨 팬들은 “차준환의 4년 뒤가 기대된다”며 호응하고 있다.

 

 
RELATED ARTICLES
 
Stories of Convic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