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남자들에게 ‘국민 첫사랑’으로 굳건한 배우

By 윤승화

한국에 수지가 있다면, 영국에도 ‘국민 첫사랑’으로 굳건한 여자가 있다.

심지어 1970년생, 한국 나이로 올해 53세다.

영국에서 이 여성을 부르는 별명은 ‘잉글리시 로즈(English Rose)’, ‘영국의 장미’다.

영국 초일류 명문 대학교인 동시에 세계에서도 최고의 명문 대학교로 꼽히는 케임브리지 대학교에 다녔다.

학생 때 별명은 ‘트리니티 홀 하트브레이커(Trinity Hall Heartbreaker)’, 케임브리지 대학교에 위치한 트리니티 홀의 애끓게 하는 사람이라는 뜻이다.

대학교에 다니면서 학교 동기들과 극단을 만들어 연극 활동을 하다 연기에 흥미를 느끼고 배우로서의 삶을 걷기 시작한 여성.

여성은 이후 검은 머리칼에 하얀 피부, 초록색 눈동자의 아름다운 외모와 그에 걸맞은 뛰어난 연기력으로 많은 사랑을 받는다.

세계적으로 유명한 영화 ‘미이라’ 시리즈에 출연하면서 이름을 알린 배우, 레이첼 바이스 이야기다.

레이첼 바이스는 영국 남자들에게도, 영국 여자들에게도 이상형으로 굳건하다.

영국에서 여성 동성애자 4,000여 명을 대상으로 가장 섹시한 배우를 투표한 결과 레이첼 바이스가 1위에 뽑혔다.

영국 남성 잡지 에스콰이어가 뽑은 결혼하고 싶은 여자 1위에도 뽑힌 바 있다.

아래 레이첼 바이스의 출연작 속 모습을 모아봤다.

온라인 커뮤니티
레이첼 바이스의 학생 시절 /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영화 ‘아고라’
영화 ‘미이라’

 
RELATED ARTICLES
 
Stories of Convic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