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뱅 대성 소유 건물에서 불법 유흥주점이 운영되고 있었다”

By 김연진

그룹 빅뱅의 멤버 대성이 소유한 것으로 알려진 강남의 한 건물에서 불법 유흥주점이 운영되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파문이 일고 있다.

지난 25일 채널A는 대성이 지난 2017년 매입한 강남 건물에서 불법 유흥주점이 운영되고 있다고 단독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건물 총 5개 층에서 접대부를 고용하는 유흥주점이 불법 운영 중인 사실이 확인됐다.

또한 성매매 알선까지 이뤄지고 있었다고 매체는 전했다.

채널A

대성은 지난 2017년 강남의 한 건물을 약 310억에 매입했고, 건축물대장에는 이 건물 5층부터 8층까지 식당과 사진관 등이 입주한 것으로 기록돼 있었다.

하지만 매체가 직접 확인한 바에 따르면, 실제로는 건물 외벽에 간판도 없었으며 식당으로 등록돼 있던 3개 층은 엘리베이터 버튼조차 작동하지 않았다.

사진관이라던 8층은 철문으로 막혀 있어 내부로 진입할 수도 없는 상태였다.

매체는 이곳에서 불법 유흥주점이 운영되고 있는 정황을 포착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또한 취재진이 손님으로 가장해 안으로 들어가려고 했지만 관계자에게 제지당했으며, 회원들만 들어갈 수 있는 비밀 업소로 운영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대성의 부동산 대리인은 “대성은 건물주일 뿐, 영업과는 무관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매입 당시 받은 사업자등록증 상의 사업으로만 알고 있다. 불법 유흥업소로 확인될 경우 임차인들과의 계약을 파기하겠다”고 덧붙였다.

 
RELATED ARTICLES
 
Stories of Convic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