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차인하, 오늘(3일) 자택서 숨진 채 발견…사망 원인은 조사 중

By 한동훈

사망설이 제기됐던 신인배우 차인하(본명 이재호)가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향년 27세.

3일 경찰에 따르면, 차인하는 이날 오후 자택에서 숨진 상태로 매니저에 의해 발견됐다. 사망 원인은 파악되지 않았다.

앞서 이날 오후 한 매체 보도로 사망설이 제기되자 소속사 역시 사망 소식을 듣고 확인 중이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차인하는 2017년 영화 ‘내 마음 깊은 곳의 너’로 데뷔해 웹드라마 ‘아이돌 권한대행’ ‘사랑의 온도’ ‘기름진 멜로’ ‘너도 인간이니?’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더 뱅커’ 등에서 조연으로 활약하며 얼굴을 알려왔다.

또한 판타지오에서 만든 배우 그룹 ‘서프라이즈U’로도 활동하며 인지도를 높여왔다.

현재 방송 중인 MBC 수목드라마 ‘하자 있는 인간들’에 오연서의 작은 오빠 주원석 역으로 출연 중이었지만, 이 작품은 유작으로 남게 됐다.

 
RELATED ARTICLES
 
Stories of Convic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