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예뻐서 납치당할까 봐 어머니가 데뷔시킨 배우

By 윤승화

너무 예뻐서 납치당할까 봐 어머니가 데뷔시킨 배우가 있다.

몸도 약했던 이 배우가 어린 시절 당시 유괴 및 납치 사건이 많았다.

딸이 너무 예뻐서 납치당할까 봐 걱정했던 어머니는 얼굴이 알려져 있으면 목격자 진술에 유리하다고 생각해 연예계에 데뷔시켰다.

이 배우의 이름은 이세영이다.

영화 ‘아홉 살 인생’
MBC 드라마 ‘대장금’
그라치아 화보
tvN 드라마 ‘왕이 된 남자’

이세영이 태어난 1992년, ‘개구리 소년 실종 사건’으로 전국이 들썩였다.

당시 이세영의 어머니는 얼굴이 알려지면 사람들이 딸을 알아봐 유괴 및 납치 사건의 위험에서 벗어날 수 있으리란 생각에 딸을 아역배우의 길에 들어서게 하기로 마음먹었다.

그렇게 이세영은 1997년 SBS 드라마 ‘형제의 강’으로 데뷔했다.

이후 수많은 작품에서 아역으로 활약했으며 현재는 정변해 자신만의 영역을 구축하고 있다.

 
RELATED ARTICLES
 
Stories of Convic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