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분 없는 연예인이 하는 ‘유기견 보호소’ 화재 소식 듣고 통장에 ‘다이렉트 입금’한 유재석

By 윤승화

“유재석 씨가 제일 많이 도와주셨어요. 어떻게 알았는지… 통장을 보고 깜짝 놀랐어요”

지난 4일 방송된 TV조선 ‘퍼펙트 라이프’에서는 배우 이용녀가 출연해 자신의 일상을 전했다.

이용녀는 개인적으로 자비를 털어 유기견 보호소를 운영하고 있다. 이곳에서 40여 마리 유기견들을 돌보며 유기견들과 함께 먹고, 잔다.

집이 아닌 보호소에서 생활하는 이유는 앞서 올해 2월 유기견 보호소에서 발생한 화재 때문.

당시 화재로 강아지들도 목숨을 잃었고, 집도 잃어 아직도 피해 복구 작업을 진행 중이다.

TV조선 ‘퍼펙트 라이프’
TV조선 ‘퍼펙트 라이프’
TV조선 ‘퍼펙트 라이프’
TV조선 ‘퍼펙트 라이프’

보는 이들에게 안타까움을 자아낸 이같은 근황과 관련, 이날 이용녀는 “집이 없어졌으니 견사에서 잔다”고 담담하게 설명했다.

그러면서 뜻밖에도 유재석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이용녀는 “유재석 씨가 제일 많이 도와주셨다. 가장 많은 후원금을 보내주셨다”고 밝혔다.

이용녀와 유재석은 개인적인 친분이 전혀 없는 사이인데, 유재석이 남몰래 도움의 손길을 건넨 것.

이용녀는 “그분과 특별한 관계는 없었다. 그런데 어떻게 알았는지 화재가 나고 3일쯤 지났을 때 통장을 보고 깜짝 놀랐다”며 거듭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RELATED ARTICLES
 
Stories of Convic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