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민석도 깜짝 놀랄 만큼 똑같이 생긴 ‘김구 선생’의 증손자 (영상)

By 김연진

독립운동가 김구 선생의 증손자인 김용만씨가 방송에 출연하며 뜨거운 관심을 모았다.

특히 그의 외모가 김구 선생과 완벽히 닮아 감탄을 자아냈다.

평소 김구 선생을 가장 존경한다는 역사 강사 설민석은 마치 연예인을 만난 팬처럼 기쁨을 주체하지 못했다.

MBC ‘선을 넘는 녀석들 – 리턴즈’

지난 15일 방송된 MBC ‘선을 넘는 녀석들 – 리턴즈’에서는 상해부터 충칭까지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발자취를 따라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특히 이날에는 독립운동가의 아버지라고 불리는 김구 선생의 후손, 김용만씨가 출연해 직접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다.

그의 생김새는 역사 교과서에서만 보던 김구 선생이 현실로 튀어나온 듯한 모습이었다.

MBC ‘선을 넘는 녀석들 – 리턴즈’

얼굴은 물론, 장대한 기골과 우람한 팔뚝까지 모든 것이 김구 선생과 닮아 있었다.

설민석은 “젊은 김구를 만난 느낌이다”라며 벅찬 감정을 드러냈다.

MBC ‘선을 넘는 녀석들 – 리턴즈’

또한 실감이 나지 않는지, 김용만씨의 팔다리를 직접 만져보는 모습도 보였다.

김용만씨는 “(백범 김구 선생이) 증조할아버지다. 김구 선생에게는 김인, 김신 두 아들이 있는데 김신 할아버지가 저의 할아버지다”라고 설명했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