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면증 걸려 한 달째 잠 안 잔 강아지 ‘백억이’의 역대급 소름 돋는 반전 (영상)

By 윤승화

“XX 하고 싶어서 약기운도 참은 개가 있다?!”

지난 15일 방송된 SBS ‘TV 동물농장’에서는 불면증에 시달리고 있는 강아지 ‘백억이’의 사연이 전해졌다.

백억이의 보호자는 “하루에 한 시간 잘까 말까 하는 증상이 한 달 정도 됐다”며 걱정했다.

실제 제작진이 관찰카메라를 설치해보니 백억이는 새벽 내내 잠을 제대로 이루지 못했고, 보호자 가족이 거실에서 쪽잠을 자며 백억이를 보살펴야 했다.

백억이는 또 몸을 바르르 떠는 이상 행동도 보였는데, 병원에서 엑스레이를 찍고 소변검사도 해보았지만 모두 정상으로 나왔다.

SBS ‘TV 동물농장’
SBS ‘TV 동물농장’
SBS ‘TV 동물농장’
SBS ‘TV 동물농장’

수의사는 백억이의 불면증에 대해 심리적인 요인인 것 같다며 안정제를 처방했고 보호자가 열심히 안정제를 챙겨 먹였지만 이마저도 소용없었다.

산책을 많이 하면 피곤해서 잘 수 있을까. 하지만 그것도 아니었다. 백억이는 하품을 하면서도 하루 2시간 이상 산책했고 잠을 자지 않았다.

대체 백억이가 잠을 자지 않는 이유는 무엇일까.

사연을 듣고 찾아온 전문가는 처음 백억이를 보고 “잠을 자지 않는 건 심각하다”며 “불안이 높아서 그럴 수 있다”고 추측했다.

전문가는 백억이를 관찰하기 시작했다.

SBS ‘TV 동물농장’
SBS ‘TV 동물농장’
SBS ‘TV 동물농장’
SBS ‘TV 동물농장’

그런데 뭔가 이상했다.

사람을 좋아하고, 보호자와 서로 떨어져 있어도 가만히 있는 등 백억이는 불안이 높거나 예민한 성격이 아니었다.

그때였다. 보호자가 자리를 비운 틈을 타 백억이가 현관문을 열고 마당으로 탈출했다.

그런데 뛰어도 너무 잘 뛰었다. 신나도 너무 신났다.

“뭐지…?”

SBS ‘TV 동물농장’
SBS ‘TV 동물농장’
SBS ‘TV 동물농장’
SBS ‘TV 동물농장’

“증상을 보면 안 나가야 하는 애인데 나와서 엄청 뛰어노네”라며 황당해하던 전문가는 눈치챘다.

“지금 집안에서 하는 행동은 전부 쇼야.

완전 다 거짓말하는 거야”

다시 말해, 백억이는 자신이 잠을 자지 않고 불안해하는 행동을 보일 때마다 보호자가 관심을 가져주고 산책을 나가고 같이 놀아주니까 잠도 자지 않고 아픈 척을 했던 것.

한 마디로 ‘관심종자’였다는 설명에 백억이의 보호자는 “기가 막히다”는 반응을 보였다.

SBS ‘TV 동물농장’
SBS ‘TV 동물농장’
SBS ‘TV 동물농장’
SBS ‘TV 동물농장’

정체가 들켜버린 상황. 그렇다면 해결책은?

전문가는 “백억이한테는 어느 정도 무심한 게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이에 백억이가 바르르 몸을 떨며 아픈 척을 하고 잠도 자지 않았지만 보호자들은 무시하기 시작했다.

그러자 백억이는 곧바로 포기했다.

그러더니 잤다. 그것도 엄청 잘 잤다. “백억아”하고 이름을 불러도 눈을 뜨지 않았다.

 

 
RELATED ARTICLES
 
Stories of Convic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