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도중 이 꽉 깨물고 “아 열받아” 중얼거린 유재석 (영상)

By 윤승화

유재석이 방송 도중 “아 열 받아”라며 화를 참지 못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지난 11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119 산악구조대 김진선 소방관이 출연해 이야기를 전했다.

산악구조대 소속 소방관은 산속, 갑작스러운 사고와 마주했을 때 낮이고 밤이고 출동하는 산신령과 같은 존재다.

이날 방송에 출연한 김진선 소방관에게 프로그램 진행자 유재석은 일하면서 허탈했던 순간이 있냐는 질문을 건넸다.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김진선 소방관은 벌에 쏘이고 호흡곤란이 온 사고자가 있어서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김진선 소방관은 구급대원들도 같이 올라오고, 헬기까지 출동했고, 소방에서 처치할 수 있는 처치는 다 해드렸다고 설명했다.

2~3주 후에 전화 한 통이 걸려왔다.

“나 벌에 쏘였던 사람인데, 내 등산스틱 비싼 건데 없어졌어요”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순간 유재석은 눈을 질끈 감으며 한숨을 쉬었다.

유재석은 이어 “일단 감사합니다가 우선 아닙니까, 등산스틱을 물어보더라도 감사함을 먼저 표하는 게 우선이지 어떻게 등산스틱을…”이라고 분통을 터뜨렸다.

이에 김진선 소방관은 “그래도 확인을 해야 하니까 현장에서 촬영했던 영상을 확인하고 등산스틱이 없었음을 알렸는데”라고 말을 이었다.

“어떻게 됐나요?”

“알았다고, 그냥 끊어버리던데요”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유재석은 크게 분노했다.

“아니, 본인 생명을 구했는데 어떻게 고맙단 얘기 없이 등산스틱을 찾습니까?”

한숨을 푹 쉰 유재석은 이를 꽉 깨물고 “정말 누군지 모르겠지만 선생님, 너무하신 거 아니에요?”라며 “왜 이렇게 진짜 이런 분들이 계실까요”라고 토로했다.

정작 당사자인 김진선 소방관은 “저희는 다 이해하고, 저희 입장에서 다행인 것은 생명을 살렸으니까”라고 유재석을 달랬다.

유재석은 “아 열 받아”라며 애써 화를 억누르는 모습이었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