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 막힐 때도 긴급 출동할 수 있는 ‘중앙분리대 구급차’

By 윤승화

도로 정체로 옴싹달싹할 수 없을 때에도 출동할 수 있는 구급차 디자인이 화제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상에서는 지난 2018년 ‘로드-도드 어워드(2018 Rod-Dod Award)’에 출품된 국내 디자이너들의 한 작품이 재조명되고 있다.

작품의 제목은 ‘미디언 앰뷸런스’. 우리나라 디자이너인 홍승환·이형택·이태경·송유진이 함께 디자인한 미디언 앰뷸런스는 구급차를 주제로 한다.

모노레일 기차에서 아이디어를 얻었다는 이 구급차는 차로 중앙분리대 위를 달리는 방식으로 운영되는 디자인이다.

ROD-DOD AWARD
ROD-DOD AWARD
ROD-DOD AWARD

긴급 상황에서 차로 꽉 막힌 도로를 달리는 대신 중앙분리대를 이용, 교통 체증에 영향을 받지 않고 이동할 수 있게끔 제작됐다.

차량 내부에는 환자가 누울 수 있는 침상과 의료진이 탈 의자가 부착됐다.

특히 인구 밀집으로 차량 정체가 심한 우리나라 같은 곳에서 유용하게 사용될 중앙분리대 구급차.

해당 구급차는 해외에서 상도 탔다고 알려진 만큼, 앞으로의 실용화 가능성에 더욱 기대가 모인다.

 
RELATED ARTICLES
 
Stories of Convic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