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겨울 냇가에서 목욕하는 참새 보고 따라한 동박새의 안타까운(?) 결말

By 윤승화

한겨울, 참새가 목욕하는 모습을 보고 따라 씻으려던 친구 동박새가 그만 기절초풍하고 말았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한겨울 냇가에서 목욕하는 참새를 본 동박새’라는 제목으로 사진 여러 장이 공유됐다.

사진이 찍힌 배경은 겨울철 서리가 하얗게 앉은 어느 냇가였다. 얕은 냇가에서 무아지경으로 목욕하는 참새 한 마리가 보였다.

참새는 날개를 파드득 털며 몸 이곳저곳을 꼼꼼히 씻어냈다. 추위 따위는 개의치 않는 모습이었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참새가 목욕하는 모습을 뒤에서 지켜보는 이가 있었으니, 녹색 깃털이 사랑스러운 동박새 한 마리였다.

참새가 목욕하는 내내 저만치 서서 가만히 지켜보던 동박새는 잠시 뒤 자기도 따라 목욕을 하려는 듯 성큼 고개를 물에 넣었다.

“앗 차거!!”

그러더니 그 자리에서 푸드덕거리며 한순간 높이 튀어올랐다. 얼음장 같은 수온에 깜짝 놀란 모양이었다.

 
RELATED ARTICLES
 
Stories of Convic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