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료 때문에 쌍꺼풀 수술받고서 ‘귀염뽀짝’한 모습으로 변한 고양이

By 이미경

눈이 아파서 치료를 위해 쌍꺼풀 수술을 받은 고양이가 한층 깜찍한 모습으로 변신했다.

‘이승진 동물 의료 센터’ 블로그는 지난해 2월 안검 성형술을 받은 고양이의 사연을 소개했다.

당시 5세였던 이 고양이는 어렸을 때부터 눈이 좋지 않았다.

‘이승진 동물 의료 센터’

안약을 넣어주고 관리를 했지만 그런데도 항상 눈곱이 끼고 눈도 잘 뜨지 못했다고.

인근 병원에 들렀지만, 약만 처방받았다.

이 센터에서 고양이 전문 병원 원장님을 만나 ‘안검내번’ 진단을 받았다.

고양이의 눈꺼풀이 안쪽으로 말려 들어가 눈썹이 각막을 많이 자극하는 상태였다.

‘이승진 동물 의료 센터’

이 녀석은 특히나 다른 고양이보다 그 정도가 심한 편이었다.

공개된 고양이의 사진을 보면 눈에 눈곱이 들러붙어 시야를 가렸고 눈도 거의 붙어 있었다.

병원에서는 안검 성형술 수술을 진행했다. 일명 쌍꺼풀 수술.

수술은 성공적으로 끝났다.

‘이승진 동물 의료 센터’

갓 수술이 끝났을 땐 눈꺼풀에 실밥과 뭉친 핏덩이가 보이고 붓기도 남아있어 조금은 어색했다.

하지만 확실히 눈은 전보다 많이 시원해진 모습이었다.

얼마 후, 수술이 잘 자리 잡아 한껏 미모가 오른 냥이의 모습도 공개됐다.

‘이승진 동물 의료 센터’

쌍꺼풀이 생기면서 눈매가 또렷해지고 눈 주변에 끼어있던 눈곱도 더는 없었다.

참고로, 이 고양이는 암컷이라고 한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