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이박스에 버려진 강아지는 자신을 구해준 사람 보며 해맑게 웃었다

By 김 연진

버림받은 강아지는 작은 종이박스에 담겨 주인이 오기만을 하염없이 기다리고 있었다.

자신에게 다가올 운명도 전혀 모른 채로.

지난 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종이박스에 담긴 채 주인에게 버려진 강아지를 발견했다는 누리꾼 A씨가 글과 함께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A씨를 바라보며 해맑게 웃는 강아지가 보인다.

그 옆에는 강아지가 쓰던 집과 작은 종이박스만 덩그러니 놓여 있다.

주인이 키우던 강아지를 길가에 버리고 간 것으로 추정된다.

온라인 커뮤니티

충남 서산시에 사는 누리꾼 A씨는 길을 가던 중 박스 안에서 발버둥 치는 강아지를 발견해, 녀석을 구조해줬다고 설명했다.

A씨는 “이제 갓 6개월 정도 된 거 같은데, 이런 강아지를 버려야겠느냐”고 말했다.

이어 “왜 이런 곳에 강아지를 버리는지, 그것도 요즘같이 더운 날씨에 종이박스에 넣어서”라며 분노를 참지 못했다.

그러면서 “박스에서 꺼내주니까 좋다며 꼬리를 흔들었다. 강아지와 눈이 마주친 뒤로 마음이 찡해서 자꾸 생각이 난다”고 전했다.

설명에 따르면 A씨는 서산시청에 신고를 접수한 상태다.

하지만 주인이 나타나지 않거나, 입양공고를 낸 후 일정 기간이 지나도 누군가 강아지를 입양하지 않으면 안락사를 당하게 된다.

끝으로 A씨는 “제발 주인이 와서 강아지를 데려갔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RELATED ARTICLES